2019.01.20 13:14

19.01.20

imi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이십대 떄 일기를 쓰던 블로그를 오랜만에 가봤습니다.

  그 때의 사진들 일기들을 보자니 정말 눈 뜨고 못보겠더군요.

  '아 나의 이십대 이렇게 찌질하고 비참하다니' 라고 생각 했습니다.

  그러다 여러 글들을 보면서 그 때의 저와 지금의 나는 별 반 다르지 않구나 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나아진 것이 있기는 하겠지만, 지금의 글들도 10년 뒤에 보게 된다면  어떤 느낌이 들지 모르겠지만

  '괜찮네' 라고 느끼고 싶습니다.


 2. 2주전까지만 하더라도  주 3일을 새벽 3시에 퇴근  했고 6개월이라는 시간을 그렇게 보냈습니다.

  그러다 지금은 거의 8시에 퇴근하고, 토일을 다 쉬고 있는데

  몸이 적응을 못하는지 더 피곤하고 에너지가 방전 된 느낌입니다.

  일요일인데도 회사에 가고 싶고, 내 자리에 앉아야지 몬가 심리적으로 안정  될 것 같은데

  이게 문제인건지 모르겠습니다. 


3. 넷플릭스를 가입 했습니다.

  요즘 듣는 이야기들 중에 'imi 씨는 너무 마이너해  조금 대중적인 것을 접할 필요가 있어요'  라는 말을 자주 들어요.

  그것도 그럴것이 모두 밥 먹으면 하는 이야기들은 드라마에 관한 이야기인데

  도저히 대화에 참여 할 수 없어요. 그래서 여러 가지들을 보는데 

  4회까지 보다가 반복 되는 내용들 때문에 마지막회를 보게 됨.

  납치, 협박, 죽음 등등등 

  여튼 드마라는 솔직히 맞지 않는 것 같은 생각도 드는데... 여기 있는 분들 중에 넷플릭스에서 재미있게 본 작품 추천 좀


4. 요즘 일주일에 최소 2번 음식을 만들어서 먹자 라는 생각 때문에

  음식을 해먹고 있는데 진짜 거짓말 안하고 존맛탱

  음식을 잘하는 것 같음!!! 최근에는 바지락, 돼지고기, 순두부 사서 순두부 찌게 해먹었는데  진짜 레알 개 맛있음

  남는 토마토가 있어서 순두부 찌게에 슬라이드 해서 넣었는데 진짜 개존맛

  매운 고추 가루, 베트남 고추를 함께 넣었더니... 국물에서 매운 맛과 단맛이 오묘하게 조화를 이룸

 그런데 아직 1인분을 만드는 요령이 없어서 한번 해놓고 일주일 내내 순두부 찌게만 먹었음...


5. 남자 직원이 4명 있고 여직원 하나 있는데,  여자 소개 시켜주기 싫은 사람 4명 중 4위로 뽑혔다.

  ....

  네 올해도 연애는 망입니다.






  • tututuhahaha 2019.01.20 13:31
    에그마요 좋아하세요? 삶은계란, 마요네즈, 다진 양파 당근, 설탕, 소금만 있으면 되는데 개꿀맛임
  • imi 2019.01.20 14:27
    엄청 좋아하지는 않고, 해주면 아주 잘 먹습니다. 마요네즈랑 같이 먹을 빵, 차가 없는데...
    밥 반찬으로 에그마요만 해서 먹어도 맛있나요?
  • tututuhahaha 2019.01.20 19:05
    곁들일 것 없이 에그마요만 먹기도 하지만 밥반찬으로 먹을 생각은 한 번도 안 들었어요. 조금 무리가 있지 않을까요?
  • qqwwee 2019.01.20 13:51
    재능 하나 더 찾으셨네요. 축하드립니다.
  • imi 2019.01.20 14:25
    나중에 대구 한번 내려오시죠, 토마토 순두부 찌게의 신세계를 보여드리겠습니다 ㅎㅎ
  • 불묠 2019.01.25 00:50
    마스터오브제로 재밌어여. 물론 드라마 말고는 테라스하우스를(그 중서도 도시남녀편) 젤 좋아하네여.
  • 님스키 2019.01.28 21:13
    저는 엘 차포 터널킹 잼있었음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7372
공지 2차 공지 blowm 2016.01.14 75008
1203 병원 다니기 존나 빡세다 1 tututuhahaha 2019.01.30 512
1202 19.01.27 2 imi 2019.01.27 541
1201 스파링함 4 file qqwwee 2019.01.25 605
1200 가야금과 돌아가신 황병기님 인터뷰 1 tututuhahaha 2019.01.25 483
1199 시치팝 시티팝 겨울이 너무 싫어 3 tututuhahaha 2019.01.20 666
» 19.01.20 7 imi 2019.01.20 675
1197 이 노래가 너무 슬퍼서 1 tututuhahaha 2019.01.20 623
1196 모닝 1 tututuhahaha 2019.01.20 547
1195 너무 귀여운척하규 다니면 2 산딸기 2019.01.20 543
1194 19.01.13 2 imi 2019.01.14 557
1193 18년에 얻은 교훈 2 qqwwee 2019.01.12 571
1192 2018년이 무슨 해였냐 1 헤이슈가 2019.01.12 551
1191 여친이 너무 좋아한다... 1 qqwwee 2019.01.10 558
1190 폴더블폰 올해 트렌드 1 file 산딸기 2019.01.05 881
1189 80년대로 ' TWRP - Together Through Time ' HIPHOP=SEX 2019.01.04 678
1188 오늘같은 추운 날씨엔 ' Cobra Killer - 76/77 ' HIPHOP=SEX 2019.01.04 625
1187 음악 추천 부탁드려요 2 김치산자 2019.01.04 684
1186 쎾쓰 재미 없다 1 qqwwee 2019.01.02 678
1185 19.01.01 1 imi 2019.01.01 719
1184 ㅠ_ㅠ 1 산딸기 2018.12.20 9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