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9 18:10

19.02.09

imi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요즘의 가장 큰 행복은 음식을 하고  처음에 입에 가져간 순간이 가장 행복하다.

  '으음 맛있다'  미소가 번진다. 행복하다.  그렇지만 음식이 식어가는 속도로 행복함도 식어간다.

 

2.  일에 대해서  문제점에 대해서 이야기 하라고 한다면  몇시간이라도 이야기를 할 수 있다.

  그런데 일기를 쓸려고 하니 무슨 말을 써야 될지 모르겠다.

  이렇게 카페에 앉아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불안하다.

 

3. 공간을 생각한다. 바다 속으로 숲 속으로 빠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공간을 생각한다.

 그 공간에 빠져  그 공간의 울림에 귀기울이는 것을 상상한다.

 나중에 그런 공간을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

 43살 이전에 그런 공간을 만들 수 있기를 



  • tututuhahaha 2019.02.09 20:35
    식사 중 식은 음식을 전자레인지로 뎁히거나 싱싱한 음식 재료를 칼 대신 가위로 자르면 좀 기분이 상하던데
    행복감이 식는 다는 말에 공감1 누르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1681
공지 2차 공지 blowm 2016.01.14 79275
1139 음악이 듣기 싫다 산책비 2019.03.12 547
1138 19.03.10 imi 2019.03.10 591
1137 뮤비 추천! tututuhahaha 2019.02.16 750
1136 가스펠 추천! tututuhahaha 2019.02.16 751
1135 (연령제한 게시물) ---- 28세 이상만 볼수 있는 게시물 입니다. 2 김치산자 2019.02.11 1119
1134 작년 그나마 나았던 신인 밴드 ' Dream Wife - Dream Wife ' HIPHOP=SEX 2019.02.10 989
1133 찌질이들의 귀환 ' Da Staat - Bubble Gum ' HIPHOP=SEX 2019.02.10 987
1132 얘들아 주머니 털어서 좋은 음악 추천 좀 5 tututuhahaha 2019.02.09 991
» 19.02.09 1 imi 2019.02.09 937
1130 채팅방 열림 tututuhahaha 2019.02.05 965
1129 설날에 5 tututuhahaha 2019.02.03 969
1128 병원 다니기 존나 빡세다 1 tututuhahaha 2019.01.30 928
1127 19.01.27 2 imi 2019.01.27 993
1126 스파링함 4 file qqwwee 2019.01.25 1072
1125 가야금과 돌아가신 황병기님 인터뷰 1 tututuhahaha 2019.01.25 920
1124 시치팝 시티팝 겨울이 너무 싫어 3 tututuhahaha 2019.01.20 1200
1123 19.01.20 7 imi 2019.01.20 1165
1122 이 노래가 너무 슬퍼서 1 tututuhahaha 2019.01.20 1098
1121 모닝 1 tututuhahaha 2019.01.20 996
1120 19.01.13 2 imi 2019.01.14 10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