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 사람이 집에 오지 않게 된 후, 그 방에 들어가질 않았다. 

이케아에 가서 싼 책장을 사서 방 한 켠을 책장으로 만들고 조명을 바꾸고 작업 테이블을 놨다. 


처음 테이블에 앉아서 일기를 썼다. 글을 자주 썼으면 한다고 필기구를 선물로 사주었는데 

그걸로 이별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썼다. 코웃음이 난다. 


상실감. 무엇인가 떨어져나갔다는 기분이 하루를 지배한다. 한 번도 울지 않았다. 

상실감을 채우려고 이기적으로 행동해서 나를 좋아하던 친구를 잃었다. 언젠가 사과해야한다. 


 내가 소설 읽는 것을 싫어해서 1년동안 한 권만 읽었다. 헤어지고 나서 책을 다시 많이 보게 됐고 

나를 지탱하던 감정선을 다시 찾았다. 

지가 읽는거 싫다고 해서 안 읽고 쌓아뒀더니 오빠는 책 읽는걸 좋아하는게 아니라 책 읽는 사람처럼 보이기를 좋아한다고 규정했다. 


 언젠가 좋아하는 노래의 가사를 알려줬더니, 존나 별로라고 구린 인스타그램 글귀 같다고 말했다. 

이제 마음편히 감정적일 수 있다. 


 여전히 이별에 영혼이 잠식당한 기분인데, 이제 좀 괜찮아지고 있는 것 같다. 


 이제 다시 보면 표정이 어색해질 것 같다. 

 

 가사가 존나 구리다고 말한 내가 좋아하는 노래. 가사가 너무 좋다. 옆에서 잘 때를 생각할 때, 예능 보면서 웃고 있는 걸 볼 때를 생각할 때가 제일 좋다. 

ㅅㅂ 존나 구린 인스타그램 글귀 같나 

--

아무런 말도 없이 반짝이던 그 밤 

난 기억이 나요 

걸음을 멈추어서 난 돌아갈래요 

이 말을 하려고 

그대 잠든 나를 깨워줘  

메마른 새벽에 검은 고요 속에도 

그대 나를 일으켜주면 

나 손을 내밀어 품에 가득 안으리 

에브리 나잇 에브리 나잇 에브리 나잇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1234
공지 2차 공지 blowm 2016.01.14 78820
1289 미드소마 데이트영화로 추천드립니다 1 Lilith 2019.07.15 59
1288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7 2 tututuhahaha 2019.07.13 52
1287 목소리가 존나 이상한 사람 2 tututuhahaha 2019.07.13 67
1286 프랭크 비트가 정말 좋네 1 quaaaaaang 2019.07.11 118
1285 19.07.10 1 imi 2019.07.10 112
1284 공장왔다 tututuhahaha 2019.07.05 142
1283 기묘한 이야기 3 존잼 김치산자 2019.07.05 106
» 헤어진지 삼개월이 지났다. quaaaaaang 2019.07.04 125
1281 심리 상담 후기 3 file tututuhahaha 2019.07.03 128
1280 앞으로의 내 인생은 좀 행복할 듯 qqwwee 2019.07.02 135
1279 중간고사 D-3 김치산자 2019.07.01 103
1278 담배 끊는다. 1 tututuhahaha 2019.07.01 113
1277 프레디 깁스 랑 매드립 음반나왔다 2 김치산자 2019.06.28 205
1276 기말 끝!!!! 야호~ 김치산자 2019.06.28 152
1275 지방에서 할 만한 일 있슴과? 3 saru 2019.06.27 204
1274 장마가 온다길래 1 tututuhahaha 2019.06.27 172
1273 인생은 덧없고 세월도 무심한데 나혼자 존나 바쁘네 6 에이젠슈타인 2019.06.26 248
1272 심리 상담 후기 2 6 tututuhahaha 2019.06.24 317
1271 유튜브 뭐 보시나요 3 vaseline 2019.06.23 384
1270 큰일났다 난독왔다 김치산자 2019.06.22 3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