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02:31

19.08.19

imi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뾰로롱


2. 일 하기 존나 싫습니다.  으아아아아아 으아아아아아

 

3. 사실 이 나이 먹고 가장 큰 어려움은 이성과의 만남이 아닐까 싶습니다.

  따지고 보면 만남이 어려울게 없는데  어려운이유는

  

  A.

  아~ 일 존나 노잼인데 정년 어떻게 될지 깜깜함 -> 

  불안 ->

  일단 먼저 자리를 잡아야 돼 라는 생각 (여기서 최소 기준은 5~10억 보유 ) -> 

  이직, 투잡, 사업 준비 -> 

  마음에 드는 시안이 없음 ->

  또 불안 ->

  내 인생을 옆에서 우렁 각시 처럼 서포트 해줄 사람 어디 없나? 라는 망상 시작 ->

  거울 보며 현실 자각 ->

  

 여튼 만약 결혼 할 사람이 생긴다면 

 샘 멘데스 결혼 삼부작 꼭 같이 봐야겠다. (어웨이 위 고, 레볼루셔너리 로드, 아메리칸 뷰티) 

 그 영화들을 보고도  'ok' 라고 말한다면 

 기나긴 여행을 준비해야지

   

 b.

 그냥 사랑이라는 감정이 생기지 않음  

 아무리 아름다운 여성을 봐도 '와 아름답다'

 매력적인 미소를 지닌 여성을 봐도 '와 아름답다'

 좋은 생각과 좋은 단어를 쓰는 여성을 봐도 '와 아름답다'

 라고 생각만 하지 와 저 분과 사귀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지가 않음. 

 

 -> a에서 발생한 심리가 방어기제로 발현 된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리고 전 여자친구와 결혼을 하지 못한게 전적으로 내 책임인데 그 때의 경험들이 방어기제로 발현 된 거 같음)


 '행복하기 위해서 결혼하는거야' 라는 그녀의 말에

 그 때도 제대로 말을 못했고

 지금도 무슨 말을 해야 될지 모르겠다. 

 

 자야겠다. 늦었다.

 


  • 김치산자 2019.08.21 03:49
    엇 저번에 지인분이 imi 님을 좋아하신다 그러지 않았나여
    따른분이였나,, 다른분이면 죄송해용

    저는 연애나 사랑에 불타 오르시는 분들이 부럽더라구요
    뭔가 예전만큼 의미 부여가 잘 안되는 거 같아요..
  • imi 2019.08.21 09:24
    저 맞는데...ㅎ
    확실히 이제는 훅 빠져드는 감정은 없는 것 같아요.
    이제는 차가운 물에 티백을 탄 마냥 천천히 감정이 퍼지는 것 같습니다.
  • 플리징머신 2019.08.21 21:11

    연애도 밀당도 썸도 다 어렵네여

    본문과는 다른 의미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3604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80932
1296 사람 만나고 싶다 2 tututuhahaha 2019.08.26 311
1295 월요일이네요. 2 objet 2019.08.26 318
1294 라파엘 사딕 신보 1 tututuhahaha 2019.08.25 311
1293 19.08.24 imi 2019.08.24 312
1292 경이로웠던 그녀 함지연 선수 HIPHOP=SEX 2019.08.22 351
1291 돌아왔다 ' Blanck Mass - Animated Violence Mild ' HIPHOP=SEX 2019.08.22 299
1290 영혼치유 vol.1 tututuhahaha 2019.08.22 283
1289 RAINBOW99 - 낙검자수용소, 밤 (Mokeyhouse, Night) 3 산책비 2019.08.21 267
» 19.08.19 3 imi 2019.08.19 313
1287 날씨가 너무 좋네여 2 tututuhahaha 2019.08.18 290
1286 소도 학교 공용 WLAN으로 들어갈라카면 1 김치산자 2019.08.16 261
1285 처신을 잘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qqwwee 2019.08.16 318
1284 플룸 공연 재밌었다. 2 제국주의자 2019.08.15 302
1283 오늘 든 생각인데 핑크팬더 2019.08.15 245
1282 내일 유x모 챔프랑 스파링 잡혔다 3 qqwwee 2019.08.13 316
1281 90년대 록음악 추천 바랍니다. 2 김치산자 2019.08.13 289
1280 19.08.11 13 imi 2019.08.11 327
1279 니가 진짜로 원하는게 뭐야!!!!!!! 1 tututuhahaha 2019.08.10 275
1278 하 오랜만에 음악하던 친구랑 연락했는데 개우울하노 1 qqwwee 2019.08.10 299
1277 찌질이의 하루 1 핑크팬더 2019.08.09 2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