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04:44

그냥 잡설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길게 쓰려다가 너무 사적인 이야기라 지웠다..


대충 쓰고 다시 뭐 봐야됨 헤헿


1. 우리 집안 사정과 정치와 연관이 정말 깊구나 다시 한번 느낌.

그리고 사람은 다시 한번 배우고 글도 열심히 잘 읽어봐야지 호구 안된다 생각했음.


2. 누군가는 아버지 덕으로 취업 잘 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급 배알 아팠다ㅇ 

그전에 내가 노력해야지.. 변명하믄 안된다 


3. 나도 해당된다


모임별 인터뷰가 갑자기 생각나는 대목이었는데 젊음을 강요해서도, 나이에 맞게 행동을 하는 것을 강요해서도 안되지만

자기의 노쇠를 인지 못하는 중년 분들이 무섭다고 그런 내용이 있었음.. 아마 만선에 인터뷰 있을 듯


근데 이건 어떤 사람은 무슨 선한 기가 느껴진다는 식의 어르신들의 이론을 고대로 배껴 써먹는 30-40대도 비슷한 거 같음.

(선한 인상 가졌고 뭐 예전에 좋은 일로 뭘 했고,, 등등 띠,,)


사실 젊음에 잣대에 있어서 요즘 시대에 나이가 뭐가 중요한지 모르겠고, 오히려 본인이 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과오를 잘 저지르는 거같음.

  

자기가 좋아하는 정치인에 대해서 선한 기를 가졌다는 식의 말을 설파하면서 젊은 애들 회식때 퇴근 안시키고 잡아두는 30-40대

보다 (*true story)  사실 생각 자체가 젊은 중년과 노년이 낫다구 생각했음..


그런 의미로 난 외롭고 사람 고파도 집에서 자위나 해야지 술자리에 애들 잡아두진 않을 것이라 각오했음..

원체 술을 안 좋아하고 모임도 안좋아 하지만 쩝 ..

조별 모임은 좋아해야하는데 흑흑

  • imi 2019.08.26 14:48
    선한 기....
  • tututuhahaha 2019.08.27 00:55
    저도 나이 먹어갈수록 다른 사람에게 피곤한 사람으로 느껴지지 않는 사람이 되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3608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80933
1316 일기 1 박리암 2019.09.18 51
1315 강박 1 빅튜나 2019.09.16 54
1314 와 시벌 오늘 첫출근ㅋㅋㅋㅋ 3 vaseline 2019.09.16 58
1313 간만의 방문 5 Fomalhaut 2019.09.15 65
1312 염병 추석 tututuhahaha 2019.09.12 57
1311 9월 11일 1 김치산자 2019.09.11 50
1310 넷플릭스 뭐가 재밌나요? 9 산책비 2019.09.09 133
1309 19.09.08 imi 2019.09.09 73
1308 후기 2 핑크팬더 2019.09.08 88
1307 님들은 하루에 생각을 얼마나 하세요 4 금동이 2019.09.07 112
1306 아이 러브 유 모어 던 아이 캔 세이 1 tututuhahaha 2019.09.02 126
1305 19.09.02 5 imi 2019.09.02 125
1304 19.09.02 4 imi 2019.09.02 158
1303 장편선 신곡을 듣고 느낀점 4 에이젠슈타인 2019.09.02 152
1302 일주일 휴가 얻음 3 핑크팬더 2019.08.31 170
1301 Good Strong Coffee 4 산책비 2019.08.29 376
1300 19.08.28 imi 2019.08.28 298
1299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8 1 tututuhahaha 2019.08.27 332
1298 관장님한테 싸대기 두 대 맞았다. 8 qqwwee 2019.08.26 362
» 그냥 잡설 2 김치산자 2019.08.26 3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