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00:48

강박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박과 함께 살아가는것도 거진 10년이 다된간다.

처음에는 진짜 죽을만큼 힘들었는데,

요새는 나름 요령이 생겨서

약을 안먹고도 나름대로 잘 살아간다.

이제는 내가 이렇게 하면 이런게 나오겠지하고 패턴이 예상될 정도다.

뭐 가끔 전혀 새로운게 나오면 진짜 그거는 그거대로 고역이지만 말이지만....

그래도 강박으로 인한 어제의 멍청한 행동에 

존나 병신같았네ㅋㅋ라고 헛웃음이 나올 여유는 생겼다고 생각한다.

뭐 여전히 껄끄럽고

내 비효율적인 행동패턴의 9할은

너 때문이지만..

앞으로도 좀 잘 좀 지내보자야


  • imi 2019.09.16 01:12
    ㅠㅡㅠ 진심 마인드 컨트롤이 가능한가요? ㅠㅡㅠ 전 너무 컨트롤 안됩니다 ㅠㅡㅠ 외로운 이 감정은 정말 해소가 안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41872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97436
1301 영화 봤는데 2 핑크팬더 2019.09.28 2181
1300 니뽄산 크루너 ' Tyrone Hashimoto ' HIPHOP=SEX 2019.09.23 2109
1299 클래식 재감상 ' Hot Chocolate - Mystery ' HIPHOP=SEX 2019.09.23 2108
1298 19.09.22 imi 2019.09.22 2031
1297 날씨 3 tututuhahaha 2019.09.22 2065
1296 맥 기본 오피스 vs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4 김치산자 2019.09.20 2034
» 강박 1 빅튜나 2019.09.16 2082
1294 와 시벌 오늘 첫출근ㅋㅋㅋㅋ 3 vaseline 2019.09.16 2034
1293 간만의 방문 5 Fomalhaut 2019.09.15 2031
1292 염병 추석 tututuhahaha 2019.09.12 2007
1291 9월 11일 1 김치산자 2019.09.11 2023
1290 넷플릭스 뭐가 재밌나요? 9 산책비 2019.09.09 2163
1289 19.09.08 imi 2019.09.09 1973
1288 후기 2 핑크팬더 2019.09.08 2364
1287 아이 러브 유 모어 던 아이 캔 세이 1 tututuhahaha 2019.09.02 2083
1286 19.09.02 5 imi 2019.09.02 1881
1285 19.09.02 4 imi 2019.09.02 1932
1284 장편선 신곡을 듣고 느낀점 4 에이젠슈타인 2019.09.02 1894
1283 일주일 휴가 얻음 3 핑크팬더 2019.08.31 1891
1282 Good Strong Coffee 4 산책비 2019.08.29 19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3 Next
/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