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밑에 글에는 잘렸다고 썼는데 먼저 그만 두겠다는 말을 한 건 나다. 맘스터치에서 5일 일했고 외워야 할 메뉴를 외워도 주문이 밀리면 기억이 나지 않아서 못한다고 말했다. 학자금대출 상환을 미루고 미루다 신용불량자가 될 처지가 되자 내 인생 내가 먹여 살려야 된다고 생각해서 일을 구한건데.. 지금도 할 수 있는 일인지 생각해봐도 못하겠다. 1인분의 일이고 주방 이모들은 신기할 정도로 메뉴를 빠트리지 않고 조리를 한다.. 하다보면 된다고 말 하는데 나는 암산을 잘 못하고 심부름 시키면 뭐 하나는 빼먹고 오는 타입이다.. 백화점 푸드코트에서 두 번 일 해봤고 구멍 안 내고 일을 해서 그런지 맘스터치 조리 과정이 존나 꼬여서 내가 못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지금도 버거킹 마감 알바를 지원할까 말까 고민하고 있다. 야간 수당, 주휴 수당, 교통비 지원을 해준다. 인터넷에 버거킹 알바 후기 글을 보면서 얼마나 힘든 일인지 재고 있다.. 나는 근섬유통증증후군 판정을 받았고 몸이 항상 아프고 불편하다. 내가 일을 무서워하게 만든 제일 큰 이유 중 하나이다. 이런 말 나오는 게 핑계인가. 내가 경험한 몆 번의 노동, 군대, 일용직, 단기 알바, 일 길게 해본 적이 없다. 다른 사람들은 스스로를 먹여 살리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는 걸까. 서른 셋 까지 먹고 자는 일을 부모의 손을 떠나서 해결해 본 적이 없다. 내가 정말 기생충 같은 존재구나. 사장이 그만 가보라라고 해서 나갈 때 씩씩대면서 욕을 중얼거리고 성나 있던 모습이 정말 어려보인다. 

  • imi 2020.02.28 08:54
    자신을 한번 뒤돌아 봤다는 것 자체가 보기 좋습니다!! 그리고 이게 몸이 아프면 모든게 제대로 되지 않습니다.
    건강하길 바랍니다. 운동 할 상태라면 간단한 런닝이라도 꾸준히 하길 바래요!!
    다시 한번 건강하시길 기도합니다.
  • 산책비 2020.02.28 14:51
    패스트푸드점 일이 힘들다는 얘기는 들었습니다. 고생하셨네요..
  • tututuhahaha 2020.02.29 03:27
    위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힘이 됩니다. 정말로요..
  • 김치산자 2020.03.01 00:52
    저도 건강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패스트푸드점이든 빵집이던 고객을 상대로 하는 일이 정말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힘든 일이지요..
    저는 제가 실수하면 사람들이 뭐라 하는 것을 견디지 못하는 성격이라
    (군대에서 옆에서 뭐라하는 간부가 있으니까 정말 힘들더라구요.) 서비스직은 해보지 않았지만,

    요번에 시에서 청년들 고용하는 알바자리가 있어서 했었는데, 공직에 있는 사람들인지 몰라도 사근사근 하고
    저는 청년 정책 관련 정책 조사 및 소요 판단해서 새로운 정책을 제안하는 일을 했었었는데 참 만족 했었습니다.
    각 시마다 시에서 모집하는 알바자리나, 경기도 같은 경우 잡아바 같은 일자리 사이트가 있는데, 그 사이트에서는
    공공일자리 채용정보를 따로 모집하거나 청년 관련 복지 정책들을 알려주더라구요.

    도 혹은 시 정책 관련 사이트를 찾아보시면 의외로 괜찮은 알바자리 혹은 일자리 찾으실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 tututuhahaha 2020.03.01 21:08
    저도 군대식 갈굼 더럽게 못 참아서 걱정이 많아요..
    공공일자리는 생각도 못했는데, 유용한 정보와 염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65051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20331
1380 여성의 날 1 김청기 2020.03.08 1946
1379 중국 vs 신천지 4 vaseline 2020.03.07 2003
1378 트레일블레이저 2 Fomalhaut 2020.02.28 2457
» 나는 먹고 사는 일을 우습게 아는 건가 5 tututuhahaha 2020.02.28 2152
1376 . 1 vaseline 2020.02.27 2132
1375 자아 성찰 2 김치산자 2020.02.27 2100
1374 알바 잘렸다 4 tututuhahaha 2020.02.27 2152
1373 20.02.24 5 imi 2020.02.24 2164
1372 인자강 1 qqwwee 2020.02.22 2396
1371 열심히 1 vaseline 2020.02.22 2163
1370 일기 qqwwee 2020.02.21 2054
1369 제주도 갔다옴 5 file vaseline 2020.02.20 2120
1368 건강관리 2 Fomalhaut 2020.02.19 2110
1367 바이올린 레슨 시작했습니다 2 objet 2020.02.17 2156
1366 Khruanbin - friday morning 3 vaseline 2020.02.16 2117
1365 세상에 2 헤이슈가 2020.02.15 2169
1364 너무 열심히 안살아야겠다 4 vaseline 2020.02.13 2224
1363 다들 1 산책비 2020.02.11 2271
1362 20.02.11 2 imi 2020.02.11 2463
1361 Skinshape - I didnt know vaseline 2020.02.11 21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6 Next
/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