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래서 멍하니 멍때리는데 영화도 재미읍고 음악도.. 요즘은 새로운걸 들은 자신이 없네여 


안전하고 유명한 사람들만 듣습니다. 존 콜트레인 듣는데 좋네여 


비웃어도 좋아여 


시발 시발 시발 학교안가서 너무 좋은데 불안해서 미치겠습니다. 코로나 아니여도 학교말고는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인생인데 


왜이렇게 멍하니 죽고싶다 싶은지 모르겠네여 막상 지금 내 삶은 별문제 없는데 



  • 김치산자 2020.03.13 00:44
    엇 저도 요즘 90년대 팝음악 듣거나, 주로 쿨째즈 듣는데 어제는 조패스 virtuoso 123 시리즈 들었네여,,,,
    코로나 진짜 조패고싶다

    아니 하 ; 교육부 수업시수 안고치고 지금도 간 보던데 눈물 나오네요..
    학교 안간다고 수업시수 인정되는 과제들로 대체될꺼 같은데 아 진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59320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14509
1384 육체노동의 고단함 2 그냥 2020.03.12 1754
1383 요즘 일과 2 vaseline 2020.03.12 1789
1382 CPU 소고기구이 Fomalhaut 2020.03.11 1648
» 코로나 때문에 학교도 못가고 이게 머하는 짓거린지 1 에이젠슈타인 2020.03.10 1846
1380 여성의 날 1 김청기 2020.03.08 1648
1379 중국 vs 신천지 4 vaseline 2020.03.07 1679
1378 트레일블레이저 2 Fomalhaut 2020.02.28 2029
1377 나는 먹고 사는 일을 우습게 아는 건가 5 tututuhahaha 2020.02.28 1893
1376 . 1 vaseline 2020.02.27 1851
1375 자아 성찰 2 김치산자 2020.02.27 1807
1374 알바 잘렸다 4 tututuhahaha 2020.02.27 1872
1373 20.02.24 5 imi 2020.02.24 1858
1372 인자강 1 qqwwee 2020.02.22 2020
1371 열심히 1 vaseline 2020.02.22 1833
1370 일기 qqwwee 2020.02.21 1767
1369 제주도 갔다옴 5 file vaseline 2020.02.20 1815
1368 건강관리 2 Fomalhaut 2020.02.19 1797
1367 바이올린 레슨 시작했습니다 2 objet 2020.02.17 1856
1366 Khruanbin - friday morning 3 vaseline 2020.02.16 1834
1365 세상에 2 헤이슈가 2020.02.15 18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76 Next
/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