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열두 살의 크레이그 투미는 침대에 누운 채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부들부들 떨고 있었다. 다른 방에서는 어머니가 스테레오의 볼륨을 한껏 높여놓고 취객 특유의 음정도 안 맞고 늘어지는 목소리로 메릴리 러시의 노래를 따라 부르고 있었다. "나를 천사라고 불러줘... 아침의 천사라고, 베이비... 내 볼을 만져줘... 날 떠나기 전에, 베이비..."
- 스티븐 킹, <랭골리어> 중에서


연휴에 쉬면서 가볍게 읽을 만한 소설을 찾다가 스티븐 킹의 두 편의 중편이 실린 <자정 4분 뒤> 1권을 잡았고, 첫 번째 작품인 "랭골리어"를 다 읽었다(400쪽이 넘는 소설을 중편이라 할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작품은 그럭저럭 괜찮았다. 평작 정도라고 느껴지지만, 예전에 B급 텔레비전 영화로 영상화됐던 거에 비하면 훨씬 나은 정도..

본 지는 오래됐지만, 영상화된 작품도 낄낄대며 보기에는 괜찮았던 걸로 기억한다. 특히 어처구니없는 CG는 백미.ㅋ




작품 내에서 이런저런 음악들을 언급하는데, 가장 중요한 소재로 사용되는 건 앞서 인용한 Merrilee Rush의 곡이다.

(영화에도 나오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
무슨 곡인지 모르겠어서 찾아봤더니, 익숙한 곡의 익숙하지 않은 버전..




더 찾아보니 내 귀에 익숙했던 건 Juice Newton의 리메이크 버전.

(사실 Merrilee Rush의 곡도 첫 녹음은 아니라 첫 히트 버전.. 위키에 따르면 엄청 많은 보컬들이 불렀던 곡이고, 그 중 Juice Newton 버전이 가장 크게 히트했다고.)

이 언니 음악은 조금 더 찾아 들어볼까 싶다. 이름이 주스인 게 멋지기도 하고..




그밖에 소설에 언급되는 노래 중 기억나는 것들..



  • Fomalhaut 2021.03.04 11:28
    제 주위에는 독서하는 사람들이 없는데 뜬금없이 스티븐 킹 소설책 보는 친구가 하나 있어 놀랐던 기억이 있습니다. 전 그냥 스티븐 킹 원작으로 한 영화 미스트 본 게 전부네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화긴 하죠 ㅎㅎ
  • 산책비 2021.03.04 16:10
    미스트 좋죠.ㅎ 근데 샤이닝, 쇼생크 탈출, 미저리, 스탠 바이 미, 죽음보다 무서운 비밀, 그것 같은 스티븐 킹 원작 영화 중에 한두 개는 보시지 않았을지? 저는 캐리를 가장 좋아합니다.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79552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39449
1578 R.I.P DMX HIPHOP=SEX 2021.04.10 9
1577 Everyone Can Understand More About Self Improvement With This Particular Assistance arepemo 2021.04.08 219
1576 프랑스 대머리 호모 철학자 미셸 푸코 HIPHOP=SEX 2021.04.01 89
1575 하야비치 산책비 2021.03.29 87
1574 뮤직 비디오 걸작선 소개 17탄 HIPHOP=SEX 2021.03.27 90
1573 혜성처럼 나타났다 사라진 ' Discovery - LP ' HIPHOP=SEX 2021.03.15 1340
1572 우리는 지금 맆싱크 중입니다. 2 HIPHOP=SEX 2021.03.14 616
1571 수면제 끊었습니다 4 zard 2021.03.14 659
1570 어제는 이상한 꿈을 꾸었습니다 zard 2021.03.13 553
1569 어제는 기분 좋은 꿈을 꾸었습니다 zard 2021.03.11 611
1568 지금 들어도 왜 뜬건지 모르겠는 트랙 1 HIPHOP=SEX 2021.03.10 861
1567 태아가 만들어낸 음악 1 HIPHOP=SEX 2021.03.10 618
1566 또 추가된 영양제 zard 2021.03.10 583
1565 스피커 사니까 tututuhahaha 2021.03.08 575
» 랭골리어와 아침의 천사 2 산책비 2021.03.02 938
1563 ↑완↓다↑비↓전 2 ilie 2021.03.01 937
1562 Free The Beast 1 vaseline 2021.02.28 906
1561 조선 펑크 아직 안죽었다 ?????? 2 HIPHOP=SEX 2021.02.25 960
1560 다프트 펑크 해체 4 Fomalhaut 2021.02.23 977
1559 사람이 존나 싫다 씨발넘들 4 file vaseline 2021.02.22 9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