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8 21:52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직 끝내고 싶지 않고. 그래서 뭔가를 하고 있을 뿐. 분명 끝은 오겠지. 예외없이. 옛날 옛적 그 누군가에게 인정 받으려했던 덧없는 노력, 비교와 냉소, 자기연민, 자만, 허영, 허튼 소리, 유치한 언행. 그런 기억들이 지금의 나라는 녀석에게 무엇을 가져다 주었나. 슬픔도 사랑도 언어로는 제대로 표현할 수 없고 그저 자욱한 안개마냥 머리 언저리를 떠다니고 있을 뿐. 마음의 위안을 찾아 재롱을 부리고 아크로바틱한 기행을 하고 허튼 짓도 했지만, 기실 나를 없애면 애초에 헤맬 필요조차 없었다. 일상을 되찾고자 하는 노력이 더 많은 위안을 찾아다니게 하고. 누군가에게 손을 내밀게 하고.어떤 기적이,혹은 어떤 빛이, 혹은 어떤.. 무언가가 올 것이라는 막연함 안에서. 그런 맥락 안에서 뭔가를 지속하고 있다, 세상과 연결되어 있다는 실감에 그 의도를 두고서. 내가 손에 쥐려고 하는 것이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

 






  • 던킨도너츠 2021.08.29 21:30
    한 치 앞도 알 수 없지만 같이 이겨나가도록 노력해보지요.
  • zard 2021.08.29 22:01
    그러도록 하지요. 조만간 볼링이나 치러 가지요.
  • 던킨도너츠 2021.08.29 22:20
    볼링구 아니면 바도민톤, 좋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00934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65210
» 3 zard 2021.08.28 574
1632 일상 얘기 6 21 2021.08.27 626
1631 뮤직 비디오 걸작선 소개 19탄 HIPHOP=SEX 2021.08.26 498
1630 너바나 앨범 커버 때문에 소송 걸린 모양임 1 HIPHOP=SEX 2021.08.26 455
1629 힘든 세상 '둥글게 둥글게'…위로 남기고 떠난 작곡가 / SBS tututuhahaha 2021.08.26 2068
1628 가을엔 행동하지 않으면 안 된다 zard 2021.08.23 478
1627 어제와 오늘 한 일 4 zard 2021.08.21 532
1626 도입부가 서로 다른데 이상하게 비슷하게 들리는 노래 2 산책비 2021.08.17 468
1625 아프간 탈출 러쉬 Fomalhaut 2021.08.17 474
1624 머지포인트 사건 1 Fomalhaut 2021.08.14 519
1623 인생 엄청 열심히 사는 사람 ' The Record Breaker ' HIPHOP=SEX 2021.08.10 643
1622 클래식 재감상 ' Semisonic - Feeling Strangely Fine ' HIPHOP=SEX 2021.08.10 663
1621 대도서관 (Daedo), AleXa (알렉사) - 나만 없어, 여름 2 Fomalhaut 2021.08.07 875
1620 드라마 게임 - 이씨네 문패 (1990년 2월 2일 방영) Fomalhaut 2021.08.01 754
1619 신대철 내 그럴 줄 알았다 ㅉㅉ Fomalhaut 2021.07.31 756
1618 태연 종근당 광고 Fomalhaut 2021.07.26 719
1617 MBC의 타국 비하 Fomalhaut 2021.07.25 677
1616 픽토그램 쇼 1 Fomalhaut 2021.07.24 791
1615 1989년 신년 퀴즈아카데미 Fomalhaut 2021.07.18 793
1614 이한위다 Fomalhaut 2021.07.17 8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