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2 21:36

어제와 오늘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제는 신경정신과에서 약을 2주치 받아왔고요.  그 후로는 오늘을 살기 위하여,  책을 읽거나, 슬롯, 체스 게임을 했습니다. 체스는 이제 룰을 얼추 파악했고요, 포커는 아직 입니다. 체스의 실력을 좀 올린 후에 포커의 룰도 알아봐야겠습니다 

룰에 관한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나는 세상의 룰에 대해 잘 모르지요. 굳이 알려고 하지 않았다고도 볼 수 있고, 무지한 상태로 있고 싶었다,라고도 볼 수 있고, 좁아터진 내 생경한 일상 안에서 쭉 지내고 싶었는데요,  아버지가 갑자기 하나님 나라에 가시고 나니, 내가 의지해왔던 일상이라는 공간이 무엇이었는지 알 수 없게 되면서 눈과 귀가 맛이 가버렸어요. 그래서 인지 이 낯선 세계에 지내는 게 영 불편하네요 가만히 있어도 심장이  막 쿵쿵 뛰고 긴장감이 막 올라오고요... 매분 매초가 평온하지가 않아요 해결책을 찾아보고는 있는데요 모르겠네요 

내가 이렇게 된 것도 다 이유가 있겠지요 

오늘도 누군가는 죽었고 누군가는 웃었고 누군가는 어제와 비슷한 오늘이었을 것이고, 나는 만화경 세상에 있고요, 그래도 시간은 잘도 갑니다 

결국 모두 사라지겠지만 사라지기 전에 한번 아드레날린 폭발할 정도로 잼나게 놀아보고 싶네요 미친듯이 웃어젖히면서 말이지요

오늘은 어머니 심부름으로 이마트에 다녀왔네요, 오징어채, . 볶음용 잔멸치, 개성왕만두, 또 뭐더라.... 요거트, 시럽이 잔뜩 들어간 롤케잌도 샀네요 그것들을 가방에 쓸어담고 집으로 걸어오는데 몸이 뜨거워지면서 가슴팍에선 땀이 솟아나더군요, 간판의 글자들은 불완전하게 보였고요  그래도 환한 낮에는 그럭저럭 예전과 같은 풍경처럼 보이기는 합니다만, 밤이 되면 완전히 달라져요 그게...  

오늘은 재즈 틀어놓고 책에 몰입하려고 애썼습니다, 메시지는 세 곳에서 왔고요, 수 주 전에 보낸 화가친구는 묵묵부답, 미칠듯한 공포에 질려있을 땐 너도 친구고, 라더니 어떻게 된거야,  사실 우린 친구가 아닌거 아니야? (笑)

아 이야기가 딴 곳으로 흘러갔는데, 이번주 일요일에는 동생네 집들이에 가야합니다, 그것도 까맣게 잊고서 전산실장네 놀러갈 생각을 하고 있었지 뭐에요, 어머니는 반찬거리를 만들어서 동생에게 줄 건가 봐요, 나를 보낸 것은 운동삼아서, 라는데 사실 어머니 자신이 가기 귀찮았다, 라는 것도 예리하게 캐치했지요, 하지만 밖에 나가면 귀가 시끄러운지도 모르겠고, 사람들도 왔다갔다 하니까 오히려 방에 있는 것보다 안심이 되는 듯도 해서요, 이런 시기이기는 하지만 사람을 더 자주 만나고 어디로든 걸어다니고 어디로든 기어올라가고 그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33868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97374
1602 AESPA - World K-POP Concert 직캠 Fomalhaut 2021.11.15 2846
1601 그냥 기록 6 zard 2021.11.11 2801
1600 imi님 여기 부방장이라도 좀 뽑으셈 던킨도너츠 2021.11.03 2496
1599 위드 코로나 시작 1 Fomalhaut 2021.11.01 2613
1598 ZOOM 수업 1 zard 2021.10.17 3001
1597 거절해도 괜찮아 2 산책비 2021.10.09 3006
1596 힙섹 형님을 떠올리며 2 zard 2021.09.29 4019
1595 추석 연휴 요약 2 Fomalhaut 2021.09.25 3377
1594 미래 4 zard 2021.09.25 3112
1593 가을 던킨도너츠 2021.09.25 2809
1592 새아침 오락실 6 zard 2021.09.23 3063
1591 즐거운 추석.... zard 2021.09.20 3042
1590 미워할 수가 없다 ' Moon Hooch - Super Cone Bros ' HIPHOP=SEX 2021.09.14 5152
1589 데뷔 앨범 낸 그녀 ' Park Hye Jin - Before I Die ' 1 HIPHOP=SEX 2021.09.14 2980
1588 대학 가고 싶다 3 dogandplant 2021.09.12 2993
1587 사직서 5 Fomalhaut 2021.09.11 2842
1586 러브스토리 2 산책비 2021.09.10 2676
1585 The Secret Guide To Helium idykuva 2021.09.10 2659
1584 21.09.08 2 imi 2021.09.08 2687
» 어제와 오늘 zard 2021.09.02 26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