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0 17:58

러브스토리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집에서 쉬게 되어서, 어제 자기 전에 혼자 한잔하면서 '러브스토리'를 봤다.
명성만 듣고 못 봤던 영화인데, 예상과는 많이 달랐다.
전설적인 눈에서 노는 장면 때문인지, 대사가 적고 영상 위주의 전개일 거라는 편견이 있었는데,
직접 보니 확실히 인상적인 장면들이 있지만, 그보다 둘이 알콩달콩 노가리 까는 부분이 더 많았다.
엄청 좋았던 건 아니어도, 뭔가 군더더기 없는 장르의 원형을 보는 느낌이 들어서 좋았다.

음악은 역시 엄청 좋더만..





근데 노래를 붙인 버전은 좀 별로다.
영화에는 나오지도 않던데..
  • Fomalhaut 2021.09.11 07:45
    고전영화라는 게 그냥 대충 유명세에 그런 영화가 있구나 하다가 막상 직접보면 의외의 느낌, 의외의 재미를 느끼게 되는 거 같습니다. 저는 [흐르는 강물처럼]을 한참 지나고 봤는데 브레드 피트가 살해당하고 그런 내용이 있을 줄은 몰랐었음 ㅎㅎ [스팅]도 알려진 경쾌한 ost와는 달리 뒷골목에서 사기치는 세계의 이야기었고. 옛날 영화 지금 다시 보면 재미있는 거 같아요 ㅎㅎ
  • 산책비 2021.09.13 13:16
    '흐르는 강물처럼'은 누가 선물한 포스터는 집에 있었는데, 정작 본 적은 없는 영화네요.ㅎ '스팅'은 말씀하신 거 보니 다시 보고 싶다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00934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65210
1653 거절해도 괜찮아 2 산책비 2021.10.09 89
1652 Best article generator 2021 onotajev 2021.10.08 90
1651 Belle Delphine onlyfans. Слив фото 18+ obecogeg 2021.10.07 64
1650 힙섹 형님을 떠올리며 2 zard 2021.09.29 273
1649 추석 연휴 요약 2 Fomalhaut 2021.09.25 301
1648 미래 4 zard 2021.09.25 281
1647 가을 던킨도너츠 2021.09.25 233
1646 새아침 오락실 6 zard 2021.09.23 329
1645 즐거운 추석.... zard 2021.09.20 269
1644 미워할 수가 없다 ' Moon Hooch - Super Cone Bros ' HIPHOP=SEX 2021.09.14 1589
1643 데뷔 앨범 낸 그녀 ' Park Hye Jin - Before I Die ' 1 HIPHOP=SEX 2021.09.14 327
1642 대학 가고 싶다 3 dogandplant 2021.09.12 379
1641 사직서 5 Fomalhaut 2021.09.11 461
» 러브스토리 2 산책비 2021.09.10 401
1639 The Secret Guide To Helium idykuva 2021.09.10 308
1638 21.09.08 2 imi 2021.09.08 458
1637 어제와 오늘 zard 2021.09.02 481
1636 9월 15일에 백신 1차 접종한다 4 zard 2021.08.31 536
1635 미피 매일같이 소도 브로움 눈팅하면서 던킨도너츠 2021.08.31 515
1634 심심하다 2 zard 2021.08.30 5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