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17 01:50

12.17

imi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곳에 오면 집 같은 편한함 같은게 있어요,

내 방  같은.

 

  혼잣말 하듯

 

좋은 기억들 떠올리며 헛소리 하듯

 

 그런...

 

2. 제가 술에 좀 많이 취했어요,

 

그러고 또 아침에 칼 같이 조금 늦장을 부리듯 일어나 출근을 하겠죠.

 

'하아' 한숨을 뱉어요.

 

이 도망 갈 수 없는 이 삶 속의 간단한 패턴 속에

제가 지금 너무나도 하고 싶은 말은

매일 그녀의 사랑스러움  기억 때문에 내가 잠깐이라도 웃는다는 점이에요.

 

유치하죠, 그렇죠  참 유치하죠.........

술에 취하면 사람이란게 자기 편할대로 참 유치하죠.

그래요 이 유치함에 변명을 하고 싶다만        조금만 참아주세요. 부탁이에요.

 

 전 아무것도 없어요. 

그리고 지금 이 삶이 너무나도 재미가 없어요.

 

3. 저번에 바람 피던 친구가  또 술 먹자고 하는거에요.

 이번 주 금요일에 바람 피는 여자와 함께.

 도대체 왜 같이 먹자고 하는지 모르겠어요. 이해하면 하겠지만  번거롭지만

 여튼 웃긴건 오늘 저랑 술 먹은게 이 친구와  이 친구의 여자친구거든요.

 술도 먹고 노래방에는 서로 사랑에 대한 노래도 서로 번갈아 가면서 부르고 말이죠.

 

 사람이란게 참 단순한거 같아요.

사실 이 친구에게  그 여자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 적이 없었는데.

이 친구가 저에게 스스로 그 날에 있었던 일을 다 설명을 하는거에요.

DVD방에 가고 모텔에 가고 그런 이야기를

그리고 여자가 속옷 인증샷 까지 보낸 이야기 까지 말이죠.

(그 친구는 저와 먹던 고기 인증샷을 보내더군요)

 

 저는 홍상수 영화를 엄청나게 좋아하지는 않는데

저 포함해서 그런 상황이 일어나는것을 재미있어 해요.

 마치 저를 촬영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 곤 하거든요.

 두 남자와 하나의 여자. 아 ㅎ

 몇 번 거절 했지만  이번에는 같이 술을 먹기로 했어요.

 

  제가 말한 이야기 말고도 더 많은 에피소드가 있지만

저는 정말 많이 취했고 자야 되요.

미치도록 완벽한 패턴 속에서 버틸려면   

 

 오늘 아침에 출근 해야 되요.

 

넹.

 

  

 

 

 

 

 

 

 

  • 박리암 2013.12.17 12:09

    자기연민 중독증의 중기 증상은 고추가 작아지는 겁니다. 미리 조심하세여.

  • imi 2013.12.17 20:52

    ㅠㅠ 작아지는 방법만 알려주지 말고 커지는 방법을 말해주세요.

    최자가 되고 싶어요.


  • 영준비 2013.12.17 17:55

    님 나랑 화해할때 되지않았음?

  • imi 2013.12.17 20:49

    화해 할 것도 없지 않나

    굳이 싸운 것도 없고 


    그냥 내가 어색해서 그렇지 모   그 외에는 별 느낌 없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72262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228134
1764 안녕하세요. imi 2013.12.12 30427
1763 일기 쓰기에 가장 좋은 사이트네요 3 78 2013.12.12 35005
1762 왜냐하면 나는 더 살고싶지 않기 때문이야. 2 HIPHOP=SEX 2013.12.12 28093
1761 12/12 수정 ㅠㅠ 가입 하신 분들 미안합니데 (다시 가입 좀 부탁드릴게요) 2 imi 2013.12.12 30769
1760 안녕하세여. 1 punkrock 2013.12.13 26827
1759 12/13 imi 2013.12.13 29576
1758 현재에 사는 사람은 영원히 사는 것이다. HIPHOP=SEX 2013.12.13 31355
1757 12.13 imi 2013.12.14 26035
1756 누구를 위한 역사인가 ??? HIPHOP=SEX 2013.12.14 26577
1755 토다커 1 딸기 2013.12.14 31557
1754 12.15 imi 2013.12.15 26105
1753 Just spell my name right. HIPHOP=SEX 2013.12.15 25413
1752 춤을 출 때 생각하는 것은 가장 큰 실수이다. HIPHOP=SEX 2013.12.16 26065
» 12.17 4 imi 2013.12.17 25363
1750 내 딴에는 문학에 몸을 바쳤다고 생각했는데, HIPHOP=SEX 2013.12.17 24941
1749 12.17 imi 2013.12.17 24708
1748 1 1 summer 2013.12.18 25227
1747 개병신 한국인디는 이런 포스터들 보면서 반성해라 HIPHOP=SEX 2013.12.18 26209
1746 어휴.. 1 roots 2013.12.18 24055
1745 나 천재 아니야. 바보야 바보. 미친놈. HIPHOP=SEX 2013.12.19 233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9 Next
/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