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워 샌더스 할배 대단하네요. 힐러리가 이겼다고는 해도 앞날이 그리 밝지만은 않구만요. 행여나 샌더스랑 트럼프랑 붙으면 적어도 경제적 관점에선 극과 극의 대결이 될 듯.


==========================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1&aid=0008163150&date=20160202&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4



美대선 아이오와 경선서 '정치혁명' 민심 확인…힐러리 8년전 '악몽' 못떨쳐

민주, 새벽에 힐러리 승리 선언…CNN "힐러리 49.9% vs 샌더스 49.5%"

막말·기행 트럼프 '거품' 꺼지나…여론 관심 득표로 연결 안돼

(디모인<美 아이오와주>=연합뉴스) 신지홍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1일 대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예상을 깨고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격파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상대로 고전한 끝에 '신승'하는데 그쳤다.

'아웃사이더 돌풍'을 잠재우지 못한 그녀는 8년 전 버락 오바마 당시 후보에게 발목을 잡히며 대권의 꿈을 접었던 '악몽'을 완전히 떨치지 못하고, 이번에도 샌더스 의원과 긴 싸움을 벌어야 할 가능성이 커졌다.

반면, 75세의 노정객인 샌더스 의원은 '정치혁명'을 향한 미국인의 열망을 끌어내는 데 성공하고, 워싱턴 기성 정치를 대변하는 클린턴 전 장관의 간담을 서늘케 함으로써 향후 레이스의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


아이오와 주내 99개 카운티의 총 1천681개 기초 선거구에서 이날 오후 7시 일제히 실시된 코커스의 개표 결과, 크루즈 의원은 오후 9시30분께 28%의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로써 당내 극우 티파티 세력과 복음주의자들을 지지기반으로 한 '쿠바계'인 크루즈 의원은 당 대선후보를 향한 큰 발걸음을 내디뎠다.

트럼프는 크루즈 의원에게 4%포인트 가량 뒤지는 24%의 득표율을 얻는데 그쳤을 뿐 아니라 23%를 얻어 3위를 차지한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에게마저 바짝 쫓기는 신세가 됐다.

일각에서는 경선전 내내 기행과 막말로 일관했던 트럼프에 쏟아졌던 여론의 폭발적 관심이 실제 표로 연결되지 않으며 그의 '거품'이 이제 본격적으로 꺼지기 시작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다만, 트럼프 역시 8일 뒤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경선)에서는 압도적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알려져 재도약의 여지는 아직 남겼다.

3위를 차지한 루비오 의원도 의외의 선전을 펼치면서 당 주류의 지원을 받아 선두권을 넘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민주당은 자정을 넘겨 새벽이 되도록 클린턴 전 장관과 샌더스 의원이 승부를 확정짓지 못하는 역대급 초접전 '계가 싸움'이 벌어졌다.

결국 2일 오전 3시(디모인 현지 시간)를 넘겨서야 민주당은 클린턴 전 장관의 승리를 선언했고, 클린턴 전 장관의 캠프도 그녀가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승리했다고 말했다.


CNN은 1개 기초 선거구만 남겨놓은 오전 3시께부터 클린턴 전 장관이 49.9%, 샌더스 의원이 45.5%의 특표율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샌더스 의원은 개표결과가 나오기 전 지지자들 앞에 서서 "사실상 동률"이라고 주장했다.

CNN은 두 후보의 승부를 놓고 "클린턴 전 장관이 다시 한번 자신이 압도적이자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후보라는 점을 보여주는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최종 계가 결과 다소 이기더라도 마치 패배처럼 보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클린턴 전 장관은 아직 전국 지지율에서 샌더스 의원을 10%포인트 이상 앞서고 있어 비록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고전했지만, 여전히 우세한 선거전을 이끌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않다.

그러나 당장 뉴햄프셔 주 프라이머리에서 샌더스 의원에게 두자릿수 이상으로 뒤지고 있는데다가 '샌더스 바람'이 식지않음에 따라 상당한 고전, 즉 장기전이 예상된다.

한편, 이날 첫 승부에서 졸전을 한 민주당의 마틴 오맬리 전 메릴랜드 주지사와,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가 경선참여 중단을 선언, 중도 탈락했다.

shin@yna.co.kr

  • Fomalhaut 2016.02.03 07:44
    - Watch Bernie Sanders Sing With Vampire Weekend at Iowa Rally.

    http://www.rollingstone.com/music/news/watch-bernie-sanders-sing-with-vampire-weekend-at-iowa-rally-20160131

    - Serj Tankian, Red Hot Chili Peppers Endorse Presidential Candidate Bernie Sanders.
    "...All four Red Hot Chili Peppers members, along with System of a Down‘s Serj Tankian, Sonic Youth‘s Thurston Moore, Minor Threat and Bad Religion guitarist Brian Baker, Dead Kennedys vocalist Jello Biafra, Faith No More bassist Bill Gould, MC5‘s Wayne Kramer, Foo Fighters‘ Chris Shiflett and The Stooges and Minutemen’s Mike Watt are among the hard rockers who’ve signed the letter, showing their support..."

    http://loudwire.com/serj-tankian-red-hot-chili-peppers-endorse-presidential-candidate-bernie-sanders/
  • imi 2016.02.04 22:32
    샌더스 정말 대박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예전에 샌더스 샌더스 할 때 잠깐 뜨고 말 것이라 생각 했는데
    그 만큼 미국 상황이 좋지 않다는 뜻이겠지만
    샌더스가 미국 대통령이 된다면 미국 역사상 가장 신선한 모험이 시작 되겠네요.
    좋은 롤모델로 남길를 정말 간절하게 기대하게 되네요.
  • Fomalhaut 2016.02.11 04:03

    http://1boon.kakao.com/ttimes/ttimes_1602031739
    저는 이런 글의 입장에 좀 더 솔깃한 편이라 (소심한 캐릭터라 온건한 점진적 수정주의 그 이상은 간이 벌렁벌렁거려서 ㅋ). 그리고 샌더스가 아직 알려진 게 많지 않아서 확신이 좀 덜되는 부분도 있고 (무작정 이미지만 보고 지지하는 것의 리스크는 한국 정치판이 워낙 잘 보여주는지라).
    잘 모르겠네요. 이러다 진짜 트럼프가 미 대통령될 거 같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04895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68316
1663 힙합 tututuhahaha 2020.07.05 4535
1662 힙하비형 3 롤린스 2014.02.05 18627
1661 힙섹형님한테 시디 몇 개 받은 적 있는데, 감사의 말을 전하지 못했었습니다 아크아 2020.06.25 5024
1660 힙섹 형님을 떠올리며 2 zard 2021.09.29 694
1659 힘든 세상 '둥글게 둥글게'…위로 남기고 떠난 작곡가 / SBS tututuhahaha 2021.08.26 2377
» 힐러리, 샌더스 상대로 고전끝 '신승' 3 Fomalhaut 2016.02.02 16762
1657 히히히 tututuhahaha 2020.12.16 3397
1656 히콕할배 정신나간듯 1 헤이슈가 2015.12.19 15789
1655 흔한 회식용 불판 학생 2019.05.16 6872
1654 흑흑 2 김치산자 2019.10.06 6337
1653 흑백뮤비의 영원한 본좌 1 HIPHOP=SEX 2014.01.24 18068
1652 휴가 후기 1 핑크팬더 2020.09.14 4976
1651 훈제 돼지고기 3 Fomalhaut 2017.03.06 15581
1650 후기 2 핑크팬더 2019.09.08 6314
1649 효과적인 금딸 방법 알려드립니다. (애플 유저 한정) 1 김치산자 2020.03.23 5791
1648 회복 2 zard 2020.01.21 5440
1647 황병슨 주겄노... 1 1ilith 2019.07.24 5329
1646 화이트헤드와의 대화 ' 중 Part.7 HIPHOP=SEX 2014.05.01 16861
1645 화이트헤드와의 대화 ' 중 Part.6 HIPHOP=SEX 2014.04.29 16878
1644 화이트헤드와의 대화 ' 중 Part.5 2 HIPHOP=SEX 2014.04.25 16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