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9 02:26

18.04.09

imi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매일 일기를 쓰는 삶을 동경한다.

그렇지만 이 곳이 조용하다면 어쩌면 그것이 좋은 것이라고 느껴지기도 한다. 


2. 콜미바이~ 영화를 봤다. 좋은 사람들 좋은 공간 좋은 아버지

슬픔도 기쁨도 정수리 냄세도 

그리고 사랑이라는 감정을 이용하여 

너무 쉽게 대했던 사람들을 생각한다.

그런 나의 태도에 반성한다. 


3. 어제 들은 말 중에 '패션쪽 계열에서 일하시는 분인 줄 알았어요' 라는 말과

  쟤 조증 있어 라는 친구들의 대화를 들은 것.

  조증이라...


4. 네이버 웹툰 중에 월요일에 챙겨 보는 것 중 하나.


http://comic.naver.com/webtoon/list.nhn?titleId=698247&weekday=mon


5. 공간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그 공간에 있는 사람, 영화, 음악, 대화, 따스하게 내리는 조명

그것을 스스럼 없이 받아주는 테이블, 이제는 헐렁한 문짝들 

사실 난 이미 행복한 삶을 살고 있고 그거에 만족하고 있다. 어쩌면 이 것보다 좀 더 행복하고 싶어 라고 말하는건

욕심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숨결을 타고 오르는 손결, 시간을 잊고 빠져드는 일

그런 것에 대해서 좀 더 욕심을 가지는 건 잘못 된 일인가

분명 잘못 되지는 않았지만  그런 공간을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아니 난 그런 공간을 만들 금전적인 여유도 없다. 공간을 만드는 사람이 아닌 공간에 참여 하고 싶어 하는

조명의 각도를 관찰하고 테이블의 나무 재질을 확인하고 

벽지의 상태를 확인하고 공간을 관찰하고  '좋다' 라고 말하는 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전부 일지도 모른다.

'내 공간을 가지고 싶어' 라고 말하는건 나의 욕심이다. 

어쩌면 이 집이라는 공간이 내가 가질 수 있는 마지막 공간일지도 모른다. 

우주선이 있고 스피커가 있고 수 많은 책들과 모니터 두개  


6. 누군가의 품에서 운 적이 있었는가?  라고 내 기억을 잠깐 흔들지만

그런 적이 없으니   난 그런 사람인 것이다. 아버지 담배를 몰래 한두개 들고 나와서 쓰레기장 구석에서 담배를 피고

지금도 아무도 없는 곳에서 담배를 피우고는 한다.

'내 고통은 내가 감당해야 될 감정이다'  위로라는 단어 , 감정을 잘 느끼지 못한다.

그래서 누군가의 칭찬과 위로가 올 때면 도대체 어떻게 받아야 될지 모르겠다.


7. 면과 선과 점 

이런 것들이 조화를 이룬 작품들을 좋아한다. 어떤 예술작품들도 건축물도

면으로만 가득찬 것들은 답답하고  선으로 가득찬 것들은 가볍다.

면과 선이 어울리는 그리고 점이 어울리는

내가 만들고자 하는 것이  몇 천년 뒤에 누군가 아름답다 라고 느꼈으면 좋겠다.

그리스 로마 시대의 조각품들을 바라보며 아름답다고 느끼는 것과 비슷한 감정이

나에게도 그리고 누군가에도 닿길  

조증이 걸린 내가 소망한다.


8.


여기 여자 배우 일본 배우 같다. 귀엽다.  

남자 배우는 내 군대 동기 닮아서 반가웠다.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니

다들 견딜 수 있는 아픔을 느끼며 사랑하며 살기를 바란다.




  • 퍼드윌 2018.04.16 18:35
    4번 만화 감정표현(고양이 귀 달리는거) 넘 귀엽네여
  • imi 2018.04.16 21:17
    네 ㅎㅎ 어쩌면 뻔한 내용이고 위로를 주겠어 라는 목적이 보일 정도로 뻔한 문장들이지만 그래도 이런 만화들이 좋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68815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224643
1551 80년대로 ' TWRP - Together Through Time ' HIPHOP=SEX 2019.01.04 4719
1550 18.11.08 3 imi 2018.11.08 4722
1549 앨범 커버들 고화질로 즐기는 재미도 나름 쏠쏠 HIPHOP=SEX 2021.07.12 4726
1548 Bob Fosse 의 감독 데뷔작 Sweet Charity 에서... HIPHOP=SEX 2018.10.16 4727
1547 작년 그나마 나았던 신인 밴드 ' Dream Wife - Dream Wife ' HIPHOP=SEX 2019.02.10 4730
1546 태연 종근당 광고 Fomalhaut 2021.07.26 4731
1545 주식일기 1 tututuhahaha 2021.11.16 4731
1544 ONEOHTRIX POINT NEVER - AGE OF 제국주의자 2018.04.13 4735
1543 떼창 1 tututuhahaha 2019.06.14 4743
1542 Venus As A Boy 원곡과 커버 HIPHOP=SEX 2019.05.12 4744
1541 씨발............... 3 빅튜나 2018.02.25 4746
1540 모모랜드 뿜뿜 퍼드윌 2018.03.22 4747
1539 픽토그램 쇼 1 Fomalhaut 2021.07.24 4755
1538 19.03.21 2 imi 2019.03.21 4756
1537 Merci Arsène 1 빅튜나 2018.04.21 4756
1536 가스펠 추천! tututuhahaha 2019.02.16 4757
1535 룸메 퍼드윌 2018.03.26 4760
1534 몽트뢰. 개리 뉴먼 & NIN. Oral 2018.07.10 4762
1533 얘들아 주머니 털어서 좋은 음악 추천 좀 5 tututuhahaha 2019.02.09 4767
1532 데뷔 앨범 낸 그녀 ' Park Hye Jin - Before I Die ' 1 HIPHOP=SEX 2021.09.14 47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88 Next
/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