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8 10:38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등학생때 성욕이 많으면 감수성이 풍부한 사람이라는 가설을 내세웠는데 일종의 나를 합리화 시키는 방식이었다. 그만큼 내가 성욕이 세다고 생각했다. 최근까지도 나는 내가 씹변태인줄 알았다. 또래 친구들보다 자위를 많이했고 성에 유독 관심을 두었으니까.


나는 중고등학생 때 헤르만헤세의 책을 좋아했다. 사실 좋아한다고 해봤자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수레바퀴 아래서 정도만 완독했을 뿐이지 대부분의 책들은 읽다가 말았다. '데미안'의 경우도 읽다 접었는데, 다들 그렇듯이 초반부가 인상 깊었다. 세상을 두 개의 세계로 나누는 싱클레어에 나를 이입시켰다. 나는 목사의 자녀지만 그런 것 치고는 종교가 강압되는 집안에서 자란 것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많은 예술가들이 목사의 자녀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는 목사의 아들이라는 것을 내 중요한 정체성이라고 여겼다.


은밀한 세계에 대해서 한편으로는 두려워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궁금해했다. 하지만 나는 찐따라서 그런 세계에 금방금방 들어갈 수 없었고 충족되지 못하는 욕망은 계속 비틀리기만 했다. 열네살 수련회에서 다 잠에 들었을 때, 몇몇 애들이 조용히 야한 이야기 하는 걸 자는척하며 엿들었을 때 심장이 미치도록 쿵쾅댄 것이 기억난다. 스물 한살 때는 등하교하면서 지나치는 수원역의 창녀촌 거리를 멤도는 취미가 생겼다. 돈이 없어서, 그리고 무언가가 무서워서 실제로 하지는 못했다. 그냥 그런 거리를 걷는 자체로 이상한 쾌감을 느꼈다. 스물 세살에 첫섹스를 하고는 내 성욕이 뭔가 이상하게 생겨난 것들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친구들은 내 음담패설을 좋아해주었고 변태인 내가 좋았다. 변태가 될수록 은밀한 사람이 되는 것 같았고 가정으로부터 멀어져가는 것 같았다. 여전히 나는 습관처럼 자위를 한다. 1일1딸은 기본아니냐고 친구들에게 자랑하는 내가 불쌍하다. 자위습관을 고치는 것이 어쩌면 내게 중요한 역할을 할지도 모르겠다.역할을 할지도 모르겠다.


  • 새알 2018.02.18 10:46
    여지껏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보고 들은바 습관처럼 자위를 하지 않는다는 자는 일찍이 알지 못합니다. 자위를 습관처럼 하지 않으면 무슨 모텔에서 여친한테 촛불이벤트 해주듯이 하나여?
  • 불묠 2018.02.18 10:48
    물론 앞으로도 습관처럼 하겠지만 어떻게 자위를 할 지에는 다양한 방식이 있지 않을까여 ㅠ
  • 새알 2018.02.18 10:51
    넹...어떤 다양한 방식이 있을지요... 썰이나 풀어보시져
  • 불묠 2018.02.18 11:05

    네 머 사실 다양하다고 하기에는 폭이 좀 좁네여 ㅠ. 여튼 님은 자위는 그냥 단순한 욕구에서 발현된다는 전제를 깔고 계신 듯 한데, 머 보통 사람들은 그럴지도 모르겠네여. 하지만 적어도 저는 제 자위를 포함한 성에 대한 경험을(물론 그 경험들중 물리적으로 실행되는 것은 거의 대부분이 자위였지만) 돌이켜 보앗을 때 단순 욕구 충족의 정도가 아닌 것 같아서 이 글을 써봤어여.

  • 나타샹 2018.02.18 11:31
    첫경험 느낌이 우땠는지 궁금 자위와 달랐어잉? 아님 비슷?
    나는 갈수록 무뎌짐 아무생각이 안듬... 걍 그들이 조아하니깐 나도 기쁘다 정도인데...
    욕구가 없는건 아닌데... 작아서 그른가 ㅜ ㅜ ㅜ ㅜ 갈수록 그 행위가 아무것도 아닌 느낌이랄까...
  • 불묠 2018.02.18 15:4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221322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275251
1602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5 1 tututuhahaha 2019.05.20 6596
1601 썰전을 보았습니다... 싸드 이야길 하더군요 1 학생 2019.05.07 6597
1600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9 tututuhahaha 2020.01.11 6599
» 6 불묠 2018.02.18 6599
1598 블로엠 공식 로고 투표 file tututuhahaha 2019.06.13 6600
1597 가스펠 추천! tututuhahaha 2019.02.16 6603
1596 요즘 패션 존나 하나도 모르것다 1 tututuhahaha 2019.06.18 6603
1595 요즘 한국은 인디락씬이 어떤가여 6 플리징머신 2019.08.04 6605
1594 음악이 듣기 싫다 산책비 2019.03.12 6606
1593 블로엠 공식 로고가 만들어졌습니다. 3 file tututuhahaha 2019.06.21 6608
1592 깜짝 앨범 이벤트 ' Holly Herndon - PROTO ' 4 HIPHOP=SEX 2019.06.20 6609
1591 숯불돼지갈비 김치산자 2019.06.16 6610
1590 몽트뢰. 개리 뉴먼 & NIN. Oral 2018.07.10 6610
1589 닌자튠 소속의 그녀 ' Peggy Gou ' 3 HIPHOP=SEX 2018.09.04 6611
1588 까만콩이랑 치즈 3 21 2017.12.24 6611
1587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4 tututuhahaha 2019.05.10 6613
1586 빵집 추천 받습니다 1 tututuhahaha 2019.07.28 6614
1585 돌아왔다 ' Holly Herndono - PROTO ' HIPHOP=SEX 2019.05.18 6614
1584 사이버펑크 2077 플러스 키아누 리브스 HIPHOP=SEX 2019.06.10 6614
1583 노회찬 1 빅튜나 2018.07.30 66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