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01:02

이런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런 생각이 드는겨~
사케르부터 여기까지 26살때 첨 접하고 이제 32살이 됐다.
사실 모 새삼스레 잊고 살아온 날들이 많고 여기가 소중하다는 생각따위도 해본적 없는데 사케르가 없어지니까 여기는 안없어졌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뒷북 쏘리 ...

26살 그때는 정말 우울증이었던거 같다. 자연스레 죽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자주 들었다. 근데 웃기게 약을 먹고 치료한건 아니고 사케에 비슷한 중생들 글보며 또 누구보다 겪어와서 잘 아는듯한 사람들이 진지하게 달아주는 댓글 오알 걍 병신같은 댓글을 보며 위로 마니 받았다. 아무개가 쓰는 음악선곡과 짧은 위로 문구에 펑펑 울었던 기억이 난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마니 잊고 살았는데 힘들때마다 걍 씨부릴 수 있는 곳이 있다는건 좋은거 같다. 난 그 인스타그램인가 그런 종류의 것에 관심도 없고 해본적도 거의 없는데 왜그런거 보면 그런것도 일종의 인간관계라고 느껴 스트레스 받기 싫고 귀찮고 전혀 흥미가 안생긴다. 누가 나에 대해 아는게 싫고 다른 사람에게 그닥 관심도 없고 관심받는 것도 부담스럽다.

사회생활을 하면 싹싹이로 지내며 가식적인 웃음을 날려야되는경우가 있는데 누구도 강요하진 않았지만 좋게 보이고 싶고 고런거 잘하는 사람을 보면 닮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거 같다. 최근 직장도 옮기고 이사도 했는데 윗사람이 또라이가 스트레스가 생긴다.

여기는 나를 아무도 몰라서 편하게 막 지껄일 수 있는데 실은 내 가장 밑바닥 얘기를 하니 누구보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 수도 있다는 사실이 새삼 흥미롭게 느껴져서 지금 막 일케 글을 쓴다. 여기 사람을 만나는 상상을 막 해보는데 흥미로움ㅋㅋㅋ 비밀모임같은 느낌이 듬. 근데 내가 조아했던 사케에 있던 사람들이 다 어디갔는지 모르겠다. ㅜㅜ 여기에서는 한3명정도 밖에 모르겠음. 나머지 사람들은 다 쿨하게 과거의 찌질이 사이트 생활을 청산하고 살아가는건가..아님 눈팅족 아님... 왠지 나이브는 이상한 여기 글들중에 한사람일거 같음..

모 하여튼 나는 소심쟁이를 벗어나고 싶고 교장또라이새끼랑 일년동안 안부딪치길 조용히 무사히 살고 싶두다. 그리고 고마운 남친에게 진심으로 서로 위해주면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
  • 헤이슈가 2018.03.09 12:05
    좋은하루되세영
  • imi 2018.03.10 14:12
    건강하게 사시고 그렇게 고마우시면 나중에 1년 호스팅비 내주시면 더 뜻 깊을 것 같네요 헤헤헤헤헤ㅔ헿헤헤헤 ㅎ ㅔ헤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221373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275325
1602 썰전을 보았습니다... 싸드 이야길 하더군요 1 학생 2019.05.07 6599
1601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5 1 tututuhahaha 2019.05.20 6599
1600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9 tututuhahaha 2020.01.11 6599
1599 블로엠 공식 로고 투표 file tututuhahaha 2019.06.13 6603
1598 요즘 한국은 인디락씬이 어떤가여 6 플리징머신 2019.08.04 6605
1597 가스펠 추천! tututuhahaha 2019.02.16 6606
1596 6 불묠 2018.02.18 6606
1595 요즘 패션 존나 하나도 모르것다 1 tututuhahaha 2019.06.18 6607
1594 음악이 듣기 싫다 산책비 2019.03.12 6608
1593 깜짝 앨범 이벤트 ' Holly Herndon - PROTO ' 4 HIPHOP=SEX 2019.06.20 6611
1592 블로엠 공식 로고가 만들어졌습니다. 3 file tututuhahaha 2019.06.21 6611
1591 몽트뢰. 개리 뉴먼 & NIN. Oral 2018.07.10 6611
1590 숯불돼지갈비 김치산자 2019.06.16 6612
1589 까만콩이랑 치즈 3 21 2017.12.24 6614
1588 돌아왔다 ' Holly Herndono - PROTO ' HIPHOP=SEX 2019.05.18 6616
1587 사이버펑크 2077 플러스 키아누 리브스 HIPHOP=SEX 2019.06.10 6617
1586 빵집 추천 받습니다 1 tututuhahaha 2019.07.28 6618
1585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4 tututuhahaha 2019.05.10 6619
1584 닌자튠 소속의 그녀 ' Peggy Gou ' 3 HIPHOP=SEX 2018.09.04 6620
1583 미드소마 데이트영화로 추천드립니다 1 Lilith 2019.07.15 66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