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가 재즈랑 R&B는 잘 모릅니다만 이런 이야기는 진짜 금시초문인데 잘도 이런 이야기를 당당하게 하는군요 ㅎㄷㄷㄷ

내가 배순탁씨의 글에 후련함을 느끼는 날이 오다니 ㅋㅋ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5&aid=0003064190


최근 자신의 이름을 걸고 진행하는 프로그램 속 역사 왜곡을 인정하고 사과한 스타강사 설민석이 이번엔 음악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설민석은 자신의 유튜브에 올린 ‘노동요에 선덕여왕이 왜 나와’ 강연에서 재즈를 블루스 이후 산업화시대 또 하나의 20세기 노동요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설민석은 “프랑크 시나트라 이후 백인이 흑인 음악을 부르는 거야. (흑인들은) 초심을 잃었다 이거지. 그래서 흑인들만의 르네상스가 시작된 거야”라며 “회귀, 복고, 다시 블루스로 돌아가자. 그게 리듬앤블루스(R&B)”라고 발언했다.


이 영상을 본 한 재즈 전문가는 댓글에 “‘재즈가 초심을 잃어서 리듬앤블루스가 탄생했다’는 말은 처음 듣는다”며 “리듬앤블루스는 블루스가 미국 남부의 흑인 술집을 넘어 미국 전역의 더 많은 이에게 전해지는 과정에서 탄생한 장르”라고 오류를 지적했다.


또한 MBC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 작가 배순탁(음악평론가)도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즈가 회귀하여 돌아간 게 리듬앤블루스라는 건 완전한 헛소리”라며 “재즈 블루스, 일렉트릭 블루스, 리듬앤블루스, 초기 로큰롤에 대한 역사를 다룬 원서 한권이라도 읽어본 적 없는 게 분명하다. 이 정도면 허위사실유포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리듬앤블루스는 간단하게 미국 남부의 (델타) 블루스가 일리노이 중앙선 철도기차 타고 북부 대도시(정확하게는 시카고)로 진출한 뒤 ‘일렉트릭’화 된 장르”라며 “그래서 일렉트릭 블루스라고도 부른다. 이게 나중 로큰롤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 작가는 “나는 설민석씨가자기분야 강의에 관해서는 무척 탁월하다고 생각한다”며 “근데 왜 자꾸 설익은 걸 넘어 ‘무지’에 가까운 영역에까지 손대려 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68813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224643
1511 스피커 사니까 tututuhahaha 2021.03.08 6004
1510 랭골리어와 아침의 천사 2 산책비 2021.03.02 6438
1509 ↑완↓다↑비↓전 2 ilie 2021.03.01 6264
1508 Free The Beast 1 vaseline 2021.02.28 6063
1507 조선 펑크 아직 안죽었다 ?????? 2 HIPHOP=SEX 2021.02.25 6266
1506 다프트 펑크 해체 4 Fomalhaut 2021.02.23 5858
1505 사람이 존나 싫다 씨발넘들 4 file vaseline 2021.02.22 5899
1504 러브레터와 무간도의 후속작 Fomalhaut 2021.02.21 5453
1503 또 추가된 영양제2 7 zard 2021.02.17 5980
1502 꿈틀대는 베이스 라인 ' Bootsy Collins - Ahh… The Name Is Bootsy, Baby! ' 1 HIPHOP=SEX 2021.02.16 5508
1501 잊고 있었는데 마더께서 오늘이 음력으로 내 생일이라고 하셨다 4 zard 2021.02.15 5722
1500 설연휴 채팅방 tututuhahaha 2021.02.11 5357
1499 And Remember Respect Is Everything 1 HIPHOP=SEX 2021.02.09 5292
1498 뒤돌아보니 zard 2021.02.06 5141
1497 전작보단 훨씬 낫구만 2 HIPHOP=SEX 2021.02.06 5385
1496 김보경님 별세 Fomalhaut 2021.02.05 5211
1495 구제의류 후기 2 핑크팬더 2021.02.05 5320
1494 Engineering The Sound: My Bloody Valentine’s ‘Loveless Bpink 2021.02.04 6201
1493 깜짝 도서 이벤트 ' Funk & Soul Covers ' 5 HIPHOP=SEX 2021.02.03 5163
1492 R.I.P. SOPHIE 산책비 2021.02.02 51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88 Next
/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