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4 23:19

심리 상담 후기 2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한 주를 살펴봤다. 잘 지내는 날도 있었고 아닌 날도 있었다. 꿈에 대한 생각이 바뀌고, 생활에 어떤 변화가 생겼지만, 유지하지는 못했다. 자책하지는 않을 것이다. 지금 이 상황에서 자신을 갉아먹는게 무슨 소용인가? 습관을 한 번에 고치는 것은 어렵다.


-꿈을 두려워하지 말자. 꿈은 또 다른 나이고, 내가 감당할 수 있기 때문에 기억하는 것이다. 마음은 준비되어 있고, 나보다 크다.

-이번 주 꿈에서 긍정적인 신호를 주는 사람, 장소가 있다면, 일단은 그게 나다. 그 장소와 사람에 대해 내가 갖고 있는 이미지를 찾을 것. 그것이 나의 힘이다


잘 기억하고 ,이번 주를 살아보겠습니다.

  • 김치산자 2019.06.25 23:58
    화이팅!!!
  • tututuhahaha 2019.06.26 10:15
    감사합니다~
  • qqwwee 2019.06.26 08:30

    초기 인류학자 루시앙 레비브릴에 따르면, 어떤 원시인 부족은 꿈과 현실의 경계가 없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만일 친구 나를 상처입게 하에 꿈을 꾸었다면, 나는 그 친구에게 해를 가해도 정당한 것이 됩니다.
    또한 누군가와 결혼을 하고 싶으면 그 사람에게 가서 "나는 너와 결혼하는 꿈을 꾸었다"라고 말하면 거부권 없이 결혼을 해야만 했다네요.

    저도 보통 자다가 일어난 직후) 꿈과 현실이 헷갈린 적이 몇 번 있었습니다. 내가 이 행동과 말을 꿈에서 한건지 현실에서 한건지... 졸음이 다 가시면 점차 그 경계가 명확해지긴 하지만요.

  • qqwwee 2019.06.26 08:37

    근데 만약 누군가가 '족장이 되었다'든가, '부족의 전 재산을 가지게 되었다' 등의 꿈에 대해 이야기 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겠죠.
    하지만 이 의문은 생각보다 간단하게 풀릴 것 같습니다. '꿈과 현실은 동일하게 취급되기 때문'입니다.
    만일 현실세계에서 원시인A가 얼마 전에 '부족의 모든 재산을 차지했다'라고 한다면 사람들은 그것을 믿지 않을 것입니다. 너무 허무맹랑하고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이죠. 그리고 꿈 또한 현실과 같이 취급되기 때문에 '[꿈에서] 부족의 모든 재산을 차지했다'라고 하더라도 정합성이 너무 떨어지기 때문에 이 역시 믿지 않을 것입니다.

  • tututuhahaha 2019.06.26 10:21

    상담사님과 했던 대화가 생각나네요. 기억이 정확하지 않아 맥락상 이해한대로 옮겨 적습니다.

    Q: 꿈에서 회피하고 싶은 현실의 문제와 나의 추악한 모습들이 꿈에서 너무 솔직하게 드러난다. 그래서 내 마음과 생각을 모르겠을 때, 점쟁이 마냥 꿈에서 질문의 답을 찾으려고 한 적도 있다.
    A: 꿈을 살펴본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방향이 완전히 다르다. 꿈이 시키는대로 따라가자는 것이 아니라, 꿈은 내가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있는 좌표다.

  • tututuhahaha 2019.06.26 15:21
    잠 깨고 보니까 앞뒤 안 맞는 답을 한 것 같네요 ㅡㅡ;;
    저 수면장애가 존내 심하고 꿈에서 트라우마로 남아있는 장소와 사람이 반복적으로 등장합니다. 꿈=고통이다보니 잠들면서 꿈으로 넘어가는 순간을 의식하면서 일부러 잠에서 깨어난 적도 있습니다. 될 수 있으면 꿈을 기억하지 않으려고 하기도 했습니다. 꿈의 내용이 끔찍하고 하고, 꿈이라는 게 잘 기억나지 않는 것이기도 하니까요. 꿈이 기억나지 않아도 괴로움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더군요. 수면의 질도 그렇고 끊임없이 현실 부정하고 싶은 것들이 꿈으로 상기 시켜주니까요. 암튼간 지금의 저에게 꿈과 현실은 어려운 문제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1235
공지 2차 공지 blowm 2016.01.14 78821
1210 돌아왔다 ' Holly Herndono - PROTO ' HIPHOP=SEX 2019.05.18 227
1209 코털 깎기 존나 귀찮타 tututuhahaha 2019.05.18 255
1208 눈치없는 놈 학생 2019.05.17 203
1207 흔한 회식용 불판 학생 2019.05.16 287
1206 더워지는데 지펑크 듣자 HIPHOP=SEX 2019.05.15 247
1205 웃는 비행기 학생 2019.05.15 274
1204 커피가 잠을깨게 한다? 2 학생 2019.05.14 329
1203 요즘 뭐가 좋아 1 tututuhahaha 2019.05.14 275
1202 아줌마가 신변보호 요청을 했네 ??? 1 HIPHOP=SEX 2019.05.13 343
1201 젊어서 재벌 VS 늙어서 재벌 2 학생 2019.05.13 330
1200 Venus As A Boy 원곡과 커버 HIPHOP=SEX 2019.05.12 245
1199 채팅방 열림 tututuhahaha 2019.05.11 304
1198 " 그의 이름은 프린스 입니다. " 1 HIPHOP=SEX 2019.05.11 363
1197 오늘처럼 따스한 날씨엔 1 HIPHOP=SEX 2019.05.11 269
1196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4 tututuhahaha 2019.05.10 245
1195 ● 폴리스스토리의 비밀 1 학생 2019.05.10 263
1194 내 기준 싸이키델릭 뮤직 3 tututuhahaha 2019.05.09 247
1193 존나 빡치는거 2 qqwwee 2019.05.09 332
1192 네이버 댓글 1 학생 2019.05.09 271
1191 이번 주 토요일에 채팅방 열어요 tututuhahaha 2019.05.09 2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