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같이 일하는 사람 중에 목소리가 너무 듣기 싫고 묻지도 않은 이야기를 미친 듯이 주절거리는 사람이 있다. 

같이 밥 먹을 때마다 자기 인생 역사를 줄줄이 읇고, 쉬지 않고 말한다. 말 그대로 쉬지 않고..

제발 묻지도 않은 얘기 좀 그만 해줬으면... 제발~~

여튼간, 일하던 중 실수를 해서. 그 사람한테 한소리 듣고 기분이 팍 상했다.

자꾸 생각이 났다. 말할 때 표정과, 그 멧돼지 멱따는 목소리와... 

으윽... 못 볼 꼴 못 들을 소리를 들어버렸어 ㅠㅠ

쉬는 날 쉬질 못하고 부들부들 떨면서 생각했다....

이런 저런 생각 끝에...

생각 없이 말하는 사람이 생각 없이 말한 것 뿐인데 이렇게 부들거릴 필요가 있나? 라는 생각이 들고 나서야 

마음이 편해졌다......

  • 김치산자 2019.07.13 23:33
    그 사람이 자기애가 강하신 분인가 보군여,,,,
    전 그런 사람들 참 피곤하더라구여,,
    근데 또 제가 듣는 척은 잘해서 그런 사람들은 저를 좋아하더라구여,,
    쩝,,,, 들었던 이야기도 또 들을때 정말 지겹더라구여,,

    여튼,, 힘내세여,,
  • tututuhahaha 2019.07.14 15:00
    듣는 척을 잘 하신다니 대단하시네여.. 이 새끼한테 닥치라고 말로는 못하고 몸짓 발짓으로 계속 신호를 보내는데 알아쳐듣질 못하네여.. 존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45337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01092
1392 클래식 재감상 ' Summoning - Stronghold ' HIPHOP=SEX 2020.03.21 682
1391 프린스 생전 표절곡 커버 HIPHOP=SEX 2020.03.21 714
1390 일 못하는 사람 6 tututuhahaha 2020.03.19 722
1389 주식은 안하시나요? 2 objet 2020.03.15 745
1388 침착맨 보다가 백예린 4 tututuhahaha 2020.03.15 726
1387 개좆씨발 화이트데이 vaseline 2020.03.14 680
1386 속 편하게 만드는 방법 김치산자 2020.03.13 706
1385 육체노동의 고단함 2 그냥 2020.03.12 729
1384 요즘 일과 2 vaseline 2020.03.12 740
1383 CPU 소고기구이 Fomalhaut 2020.03.11 740
1382 코로나 때문에 학교도 못가고 이게 머하는 짓거린지 1 에이젠슈타인 2020.03.10 826
1381 여성의 날 1 김청기 2020.03.08 763
1380 중국 vs 신천지 4 vaseline 2020.03.07 766
1379 트레일블레이저 2 Fomalhaut 2020.02.28 1077
1378 나는 먹고 사는 일을 우습게 아는 건가 5 tututuhahaha 2020.02.28 1030
1377 . 1 vaseline 2020.02.27 928
1376 자아 성찰 2 김치산자 2020.02.27 928
1375 알바 잘렸다 4 tututuhahaha 2020.02.27 962
1374 20.02.24 5 imi 2020.02.24 958
1373 인자강 1 qqwwee 2020.02.22 105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