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29 12:27

남자냄새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마 소도,사케르를 통틀어서 나만큼 남자냄새를 많이 맡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더구나 나는 매우 예민하기땜시롱 수만가지 남자냄새를 선별할수 있다

보통의 남자들은 여자와는 달리 화장품을 잘 안쓰기 때문에 냄새의 본연이 더욱 더 명명백백하게 드러난다


아무리 사람개개에 따라 냄새가 수없이 다르다지만 넓게보자면 일반적으로 남자들은 짠내와 더불어 약간 칼칼한 비릿내를 같이 풍기는 듯하다 

쉰내가 나는 인간도 있는데 그건 빨래를 잘못했거나 잘 씻지 않아내는 비인간적인 냄새이고 고기를 즐기는 인간들은 노린내가 날듯도 싶은데 보통은 잘 안남. 대개보면 저 위에 언급한 짠내와 칼칼한 기름내(비린내 아님)를 풍김.

그리고 신(쉰이 아니라 신) 냄새를 풍기는 인간들은 여지업시 음주가무를 즐기는 인간들이다. 제일 싫음.

이러한 남자들은 틀림없이 자신의 체취에 대한 심도깊은 분석없이 각종 인공향으로써 자신의 신냄새를 감추는데 급급하다.

여성들이여 이렇듯 당신들이 맡고 있는 냄새들은 남자의 냄새가 아니다

그것은 어느 이름모를 공장에서 대량으로 만들어진 머천다이즈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나는 이 남성들의 냄새의 본연을 꿰고 있지 하하하

같이 뒤엉켜서 구르다보면 처음에는 그 망할 인공향때문에 후각이 마비되는듯하다가 땀이 나기시작하면서 참으로 정직하게도 신냄새가 나기 시작한다.

그럼 당황해서  데오드란트라던지 멀 또 잔뜩 뿌리겠지. 그런다고 그 신냄새가 사라질듯 싶으냐?

사라지긴 사라지더라... 나도 잘 못맡겟음. ㅠㅠ

나의 경우에는 은은한 풀냄새가 난다.

식습관이 냄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듯 아무래도 채식을 하는 내 생활이 은은한 풀냄새를 만든것 같다.

그런데 나도 한가지 곤혹스러운게 있는데 땀이 나기 시작하면 은은하던 풀냄새가 점점 짙어지더니 결국엔 진한 정액냄새가 남.  

근데 이것도 자주 맡다보니 향긋하고 달콤한 냄새가 난다... 원래 정액에서 이런 기분 좋은 냄새가 나는건가? 아니면 내가 채식해서 나만 이런 냄새가 나는건가? 

 다른 남자들 정액은 본적이 없어서 블로헴민분들이 피드백 좀 주시면 감사하겠음.





  • imi 2014.09.02 00:30
    저도 모름...그런데 채식하면 운동 할 때 힘 덜 받거나
    그러지는 않나요!?
    남자 땀 냄새 관심 없어서 ... 그리고 헬스장에 나는 땀은
    거의 홍수급으로 흘린 땀들이라 토 쏠리던데 ㅎㅎ;;
  • 무늬예쁜표범 2014.09.02 17:58

    채식한다고 해서 빌빌댄다거나 그런건 아마추어 레벨에선 별로 업는것 가틈.

    프로급에서 봐도 ufc 웰터급 2대마왕인 존 피치와 제이크 쉴즈가 다 채식주의자임.

    http://youtu.be/bPGFnGfsG-o


    내가 말하는 냄새는 컨디션 안좋을때나거나 한참 안씻어서 나는 지린내가 아니라

    방금 갓 흘린 신선한 땀냄새와 몸냄새가 합쳐진 냄새를 말하는 거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45784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207644
1553 14.01.19 imi 2014.01.19 17919
1552 현대의 미스터리 소개 2탄 HIPHOP=SEX 2015.03.16 17918
1551 16.03.10 6 imi 2016.03.11 17911
1550 오늘 구매한 도서 목록 HIPHOP=SEX 2014.04.19 17897
1549 도메인 사고 그 다음은 어떻게 해서 게시판 열게하냐 3 HIPHOP=SEX 2014.06.18 17895
1548 마크 로마넥같은 대가가 왜 이렇게 평범한 작품을 찍었지 ??? HIPHOP=SEX 2014.01.05 17894
1547 사형수들의 마지막 식사 메뉴는 3 Fomalhaut 2016.12.25 17852
1546 정체기 극복을 위한 1분 1회 친업 1 HIPHOP=SEX 2014.10.31 17843
1545 14.03.24 1 imi 2014.03.25 17838
1544 이 세상에 정치 경제학을 읽는 것보다 더 지루하고 고된 일이 있을까요 HIPHOP=SEX 2014.01.13 17816
» 남자냄새 2 무늬예쁜표범 2014.08.29 17800
1542 깜짝 도서 이벤트 ' 스켑틱 한국판 창간호 ' 3 HIPHOP=SEX 2015.03.14 17798
1541 사람은 언제쯤 자유로워질수 있나 4 무늬예쁜표범 2014.10.19 17767
1540 현대의 미스터리 소개 3탄 HIPHOP=SEX 2015.03.25 17733
1539 14.03.31 1 imi 2014.03.31 17729
1538 사랑의 한 형태 HIPHOP=SEX 2014.01.13 17727
1537 동아시아 국가들이 '조선'을 자처하고 나섰고, 한국의 반응은 해학적이다 1 Fomalhaut 2017.03.12 17702
1536 이문열, 익명의 섬, 1982 Fomalhaut 2017.02.19 17692
1535 13.12.27 2 imi 2013.12.28 17690
1534 거짓말한 것을 숨기기 위해 거짓말해본 적 있니... HIPHOP=SEX 2013.12.31 176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85 Next
/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