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1.19 22:56

14.01.19

imi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친구와 홍대에 만나서 투샷이지만 맛이 없는 커피집에서 커피를 마시고 

   소곱창집에서 곱창 3인분과 소주 2병을 마셨다. 남자 둘이서 일요일에 곱창집에 앉아 소주를 마시면서 

   하는 이야기야 뻔하겠다만.

   모 친구들 이야기와 여자 이야기와  결혼 취직 옷 영화   그런 좀 뻔한 이야기들을 한다.

  

   매번 사람들을 만나면 맥긴리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 친구 역시 맥긴리 사진전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다.

 매일 그 무거운 풀프레임 카메라와 렌즈 두개를 들고 다니는 친구라 당연히 할거라 예상은 했다.

  그리고 나는 준비 했다는 듯이  

 '안갔어' '나는 그런 청춘을 보낸 적이 없잖아' '인터넷에서 보면 되지' 이런 ㅄ 같은 말들을 했다.

 그리고 친구가 '사람들 엄청 많더라 특히 여자가 많던데'  라고 말하자.

  도대체 '맥긴리 사진 처럼 놀아본 여자가 하나도 없을게 뻔한데 모가 좋아서 갔을까' 라는 1차원론적인

 말들을 했다.  모 그 안에서 더욱 다양한 감정들을 느낄 수 있겠다만 

 요즘의 나는 그냥 그렇게 단순하게 더티하게 규정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 


2. 친구와 여자 이야기를 하면서   홍대 근처에 아는 여자애 있으면 부르라고 그냥 말했다.

 그냥 별 생각 없이 던진 말인데  친구가 바로 갑자기 '그래?' 라면서 카톡을 열고  사람들과 카톡을 하고 연락을 하는게 

 아닌가;;; 그러더니  이 애는 곱창을 못먹는데 어떻하지  라고 말하는데 

 내심 다행이다 라고 생각했다. 예전 같았으면 '그럼 모 좋아하는데? 2차 가자' 그럴텐데 

 '그럼 다음에 먹자' 라고 말을 돌렸다  헤헤헤헤헤

   그런데 친구가 술 먹는 내내  여자 소개 시켜줄까?  라는 말을 3번 정도 했고

  '나는 괜찮다.' '인연이 닿으면 만나겠지'  라는 말을 하면서 거절했는데  

  만약 4번 말했다면 '그래 해줘' 라고 말을 했을 것 같기도 한데  ...  ....


3. 확실하게 느끼는 점은  사람은 사람에게 중독이 된다는 것이다.

  오늘 홍대를 걸으면서 그녀를 보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고 

  신도림에서 갈아타면서도 그녀를 보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지나가는 수원행 가는 열차 안을 바라보며 그녀를 찾는 자신을 보며  생각을 했다. 

  내가 그녀를 사랑하는게 아니고 그녀에게 중독 되었음을

  그러면서 그녀와 만나지 않기 위해서 어떤 방법이 있을까 생각했는데

  그녀가 좋은 사람 만나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녀가 행복하길

  그래서 나 같은 사람과 엮이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과 함께

  내 중독도 이 갈증도 서서히 나아지기를 바란다.  

 

  그녀가 내 사이트를 알고 있고 내 글을 보는 사실을 알고 있는데


 

  나아지길   서로 나아지길  그것 뿐이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41817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204698
1539 이 세계는 뱀파이어야... HIPHOP=SEX 2014.01.14 17649
1538 14.03.24 1 imi 2014.03.25 17643
1537 . thal 2014.01.06 17621
1536 깜짝 도서 이벤트 ' 스켑틱 한국판 창간호 ' 3 HIPHOP=SEX 2015.03.14 17600
» 14.01.19 imi 2014.01.19 17597
1534 동아시아 국가들이 '조선'을 자처하고 나섰고, 한국의 반응은 해학적이다 1 Fomalhaut 2017.03.12 17555
1533 마크 로마넥같은 대가가 왜 이렇게 평범한 작품을 찍었지 ??? HIPHOP=SEX 2014.01.05 17552
1532 이문열, 익명의 섬, 1982 Fomalhaut 2017.02.19 17536
1531 현대의 미스터리 소개 3탄 HIPHOP=SEX 2015.03.25 17529
1530 14.03.31 1 imi 2014.03.31 17527
1529 13.12.27 2 imi 2013.12.28 17505
1528 YG, "2NE1 공식해체·위너 남태현 탈퇴" 3 Fomalhaut 2016.11.26 17494
1527 도메인 사고 그 다음은 어떻게 해서 게시판 열게하냐 3 HIPHOP=SEX 2014.06.18 17493
1526 13.12.30 4 imi 2013.12.30 17487
1525 이 세상에 정치 경제학을 읽는 것보다 더 지루하고 고된 일이 있을까요 HIPHOP=SEX 2014.01.13 17484
1524 14.05.09 2 imi 2014.05.09 17452
1523 정체기 극복을 위한 1분 1회 친업 1 HIPHOP=SEX 2014.10.31 17436
1522 14.02.05 1 file imi 2014.02.05 17434
1521 13.12.30 5 imi 2013.12.30 17420
1520 남자냄새 2 무늬예쁜표범 2014.08.29 174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