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루시, 이리 와 봐... 
루시, 몇 살이지? 

루시는 7살이었고, 머리에 푸른 바렛을 쓰고 있었어 
도시에서 태어나 아는 것도 후회도 없이 이 세계로 들어왔지 
노란 분필 조각으로 그녀는 거리에 그림을 그렸어 
그녀가 만났던 수많은 군상들을 말이야 

조슈아라고 있었지. 나이는 10살, 이 구역의 뚜쟁이 
아침마다 버스 정류장에서 그녀의 분유값을 빼앗던 놈이야 

크랩트리 부인과 그녀의 푸들도 있었어 
언제나 머리를 찰랑거리며 빙고에 있는 응접실로 매주 출장을 가는 것을 불평해댔지

그리고 그녀는 그렸어 
남자, 여자, 아이들, 일몰, 구름 
그리고 그녀는 그렸어 
고층 빌딩, 과일 스탠드(정물), 도시, 마을 

항상 지나가는 사람들과 인사를 주고받고 
행인들은 그녀에게 물었어 
왜 콘크리트에 선 긋는 일로 시간을 보내고 있냐고 
그러나 그녀는 그저 웃을 뿐 

다른 모든 아이들은 그녀가 사는 건물 안이나 근처에 살고 있고 
폭군처럼 돌아다니며 소화전을 터뜨리는 일을 즐겨 

그들이 말하지 "어이 꼬맹이 루시, 와서 같이 놀아보고 싶지 않아?" 
"고맙지만, 난 바빠" 

1년이 지나고, 믿거나 말거나  
그녀는 인도의 끝 부분 구석구석을 모두 덮었고 
그녀가 멈추자- 
"루시, 이거 다 하면, 오늘은 그만 하는거야?" 
그녀는 말했어 
"난 그만두는 게 아냐, 다 끝냈어" 그리고 가 버렸어 


1 2 3 
그것은 결실의 속도 
A B C 
그것은 필요의 속도 
넌 작은 꿈을 꿀 수 있어 
혹은 작은 꿈처럼 살 수 있어 
난 꿈처럼 사는 것이 났겠어 
왜냐면 꿈 꾸는 자들은 항상 좇기만 하지 
결코 얻지를 못하거든 

이제 루시는 37살, 다소 내성적인 사람이 되었어 
그녀가 자란 아파트 건물 지하실로 들어갔어 
그녀의 파란 바렛을 팔아 고정쇠로 채우는 긴 자물쇠로 바꾸고 
노란색 분필을 팔아 목탄으로 바꿨어 

그리고 그녀는 그렸어 
현관을 청소하러 오는 꼬마 바비를 
그리고 그녀는 그렸어 
매일 4시마다 배달 오는 집배원을 

루시는 칸막이로 싸인 것 같은 생활 속에 바깥 사람들과는 극히 적은 접촉을 했지만 
그녀는 그것이 어울린다는 것을 알고, 그런 방식을 좋아했어 

그녀는 이제 남자가 생겼네. 리코, 그녀와 비슷한, 고독한 은둔자 
그들은 일부러 일주일에 한두번밖에 보지 않았어 
그들은 서로가 있는 장소를 알고 리코 또한 예술가라는 것을 알게 되었어 
그래서 그들은 토요일마다 만나 그들이 그린 그림을 공유했지 

이것 보라고 !!!
이제 매달 그 안팎으로, 그녀의 현관문을 두드리는 사람이 생겼어 
이웃 중 하나였지 
비록 그녀가 이상한 여자이기는 하지만, 정말 잘 해줬어 
말하길, "루시, 같이 점심 안 먹을래요?" 
루시는 웃으면서 말하지 "고맙지만, 난 바빠" 


그러자 그들은 수상한 표정을 지은 다음 문을 닫고 
달려가 친구들에게 루시가 정말 미친 거 아니냐고 말했지 
루시는 사람들이 무엇을 생각하는지 알지만 신경쓰지 않았어 
왜냐면 사람들이 거리에 루머를 퍼뜨리는 동안 
그녀는 또다른 명작을 그리고 있었으니까 



루시는 87살, 임종을 맞게 되었지 
그녀가 예전에 투숙하던 집에서 
자물쇠와 고정쇠를 팔아 머리받침으로 바꾸고 
목탄을 팔아 관절염을 얻었네, 당연한 일이지 

그리고 그녀는 더 이상 그리지 않았어, 앉아서 황혼을 지켜볼 뿐 
TV가 방에 있었지만 그녀는 결코 켠 적이 없어 
루시는 인생의 가치가 담긴 그림을 벽에 붙이고는 
앉아서 미소지으며, 하나하나 음미했어, 그 모두를 비웃으려고 

리코는 없어. 그는 세상을 떴어, 약 5년 전에 

그녀는 일생동안 제대로 얘기 한번 한 적이 없어 
구부정하게 기대어 싱긋 웃으며 곁의 간호사를 잡아당길 때까지 

그리고 그녀는 말했지 "이봐요, 난 내 인생에서 꿈을 가져본 적이 없다우 
꿈이란 원하는 것이지만, 여전히 따라잡지 못했잖수 
난 내가 원하는 것을 알았고 그것이 완성될 때까지 실행해서 
난 내가 원했던 최초의 날부터 꿈 그 자체가 되어 살아왔다우!" 


저런! 
간호사는 뒤로 물러섰지 
그녀는 루시가 대화하는 것을 들은 일이 없거든 
특히 이런 말은 

간호사는 문 쪽으로 가서 문을 닫아주었어 
그러자 루시는 그녀의 그림 하나하나에 키스를 하고는 
숨을 거두었다네. 



1 2 3... 
A B C... 


  • 21 2013.12.23 01:32
    가사가 좋아서 톰웨이츠같은 음악일까 싶어 플레이 했더니 기대를 깨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70544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226419
83 우리 시대의 명작으로 등극한 뮤비 1 HIPHOP=SEX 2014.01.14 20449
82 이 세계는 뱀파이어야... HIPHOP=SEX 2014.01.14 21480
81 사랑의 한 형태 HIPHOP=SEX 2014.01.13 21573
80 이 세상에 정치 경제학을 읽는 것보다 더 지루하고 고된 일이 있을까요 HIPHOP=SEX 2014.01.13 22091
79 14.01.13 imi 2014.01.13 21485
78 14.01.12 imi 2014.01.12 21859
77 색감 하믄. Iris 2014.01.11 21106
76 명장 새뮤얼 베이어와 메탈리카의 조우 HIPHOP=SEX 2014.01.11 21220
75 ' 색감 ' 하면 이것도 빠지면 섭섭하다는... HIPHOP=SEX 2014.01.11 24428
74 이렇게 살다 영준비처럼 될거 같습니다 2 file Laan 2014.01.10 21093
73 당신은 ' 색감 ' 이라고 하면 어떤 비디오가 떠오르십니까 ??? 1 HIPHOP=SEX 2014.01.09 21175
72 EPIC FAILS HIPHOP=SEX 2014.01.09 21878
71 이것이 진짜 무그음악이다 Laan 2014.01.09 22127
70 병신같지만 멋있었던 광고 걸작 1 HIPHOP=SEX 2014.01.07 22148
69 달세계 여행과 스매싱 펌킨스 HIPHOP=SEX 2014.01.07 21388
68 14.1.6 1 imi 2014.01.06 25674
67 오직 가장 강한자만이 살아남는다. HIPHOP=SEX 2014.01.06 23240
66 ' 태아 ' 라는 단어가 무척 싫었어요. HIPHOP=SEX 2014.01.06 26376
65 . thal 2014.01.06 23941
64 마크 로마넥같은 대가가 왜 이렇게 평범한 작품을 찍었지 ??? HIPHOP=SEX 2014.01.05 250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 89 Next
/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