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4/15/0200000000AKR20160415157300009.HTML?input=1195p


전통 무시한 '프랑스식 조리법' 영상에 이탈리아 누리꾼 격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카르보나라에 생크림을 넣다니, 맘마미아(맙소사)!"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이탈리아식 국수(파스타) 요리 '카르보나라'(Pasta Alla Carbonara)의 조리법을 두고 이탈리아와 프랑스 누리꾼들 사이에 때아닌 논란이 뜨겁다.

미식으로 유명한 프랑스에서 한 뉴스 사이트가 전통 방식과 동떨어진 조리법을 선보였다가 이탈리아 누리꾼들은 물론 파스타 제조사한테까지 원성을 샀다.

17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프랑스의 생활정보 뉴스 사이트 '데모티바퇴르'는 지난 6일 카르보나라 조리법과 36초짜리 요리 영상을 올렸다.

'한 솥에 카르보나라 만들기'로 이름 붙여진 이 조리법에 따르면 리본 모양 파스타인 파르팔레와 다진 양파, 베이컨을 한꺼번에 냄비에 넣고 물을 부은 뒤 끓인다.

약 15분 후 재료가 익으면 생크림과 치즈 가루, 후추를 넣고 파스타와 섞는다. 이를 접시에 옮겨 담은 뒤 그 위에 날달걀 노른자를 얹고 마지막에 치즈, 파슬리를 곁들인다.

프랑스 '엉터리 카르보나라' 조리법에 이탈리아 누리꾼 '격분' [유튜브 캡처]

그러나 이탈리아인들은 이 조리법이 이탈리아 정통 방식을 완전히 무시한 것이라며 격분하고 있다.

이탈리아 '국민음식' 중의 하나로 꼽히는 카르보나라는 전통적으로 가늘고 긴 스파게티나 속이 빈 원통 모양의 리가토니만 사용해서 만든다. 다른 재료로는 염장한 돼지고기인 판체타나 관찰레에 달걀노른자, 페코리노 치즈, 후추 정도만 들어간다.

보통은 프라이팬에 돼지고기를 볶다가 삶은 면을 넣고, 불에서 내린 뒤 아직 열기가 남았을 때 날달걀 노른자와 치즈, 막 갈아낸 후추를 더해 맛을 낸다.

그런데 이탈리아인들 눈에 이 '프랑스식 조리법'은 엉뚱한 종류의 파스타를 사용하고 '저급한' 판체타로 여겨지는 베이컨을 물에 넣어 삶는 데다 양파와 생크림까지 더한 것이다.

'프랑스식 카르보나라'(?) [유튜브 캡처]

경악을 금치 못한 이탈리아 누리꾼들은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면서 '엉터리 카르보나라'에 대한 성토를 벌였다.

유튜브에 올라온 요리 영상의 조회 수가 삽시간에 130만건을 넘어간 가운데 누리꾼 사이에서는 "어떻게 저걸 먹어", "(프랑스인은) 개구리 뒷다리나 드시지", "생크림은 안 들어간다고!!" 같은 격렬한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일부는 문제의 조리법을 '카르보나라 게이트'로 부르면서 "모나리자 가졌으면 됐잖아. 카르보나라는 내버려 둬", "프랑스 카르보나라에 묵념", "마테오 렌치 총리가 개입하라", "하느님, 저들은 무슨 짓을 저지르는지 모르고 있나이다" 등 온갖 유머를 동원해 조롱했다.

급기야는 이탈리아 파스타 회사까지 나서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세계적인 파스타 제조사인 바릴라는 자사 파르팔레 제품이 영상에 나온 사실을 알고는 페이스북에 "맙소사, 우리는 카르보나라의 창조적 해석에 마음을 열고 있지만 이건 너무 나갔다"고 썼다.

이 회사는 이어 정통 이탈리아식 조리법을 링크하면서 "이걸로 삶은 베이컨을 본 눈을 씻어내라"고 권했다.

가디언은 이 영상이 심지어 바릴라의 협찬을 받아 만들어진 것이라면서, 이 회사가 해당 뉴스사이트에 항의한 뒤 문제의 영상은 삭제된 상태라고 전했다.

  • imi 2016.04.18 22:48
    저도 이 기사 봤는데...흠...
    보기는 봤는데 아무 생각 없이 봐서 별 ...
    갑자기 이명 소리가 커져서 전 이만 ...
  • 헤이슈가 2016.04.18 23:37
    불란서놈들은 크림만 넣으면 다 되는줄알죠 노른자만으로 크리미해지는 스파게토니 카르보나라의 맛을 알리가...
  • 유디트 2016.04.19 00:43
    넹.. 전 지금까지 생크림만 넣어서 해먹었는데여.. 조금 충격이긴하네여.. 어릴때 중국에 짜장면이 없다는 걸 깨달았을때랑 비슷한 느낌이네여.. 넹 근데 오늘도 생크림 사옴ㅈㅅ
  • Fomalhaut 2016.04.19 09:49
    imi/ 이명이 생기셨나요? 요즘 스트레스가 많으신가 보군요. 쉽진 않지만 여유를 갖고 몸 관리 잘 하세요...
    헤이슈가/ ㅋㅋ 그런가요. 노른자만으로 크리미해지는 맛이 어떤건지 궁금해집니다.
    유디트/ 음 직접 만들기 어렵지 않은가 보네요. 저도 짝퉁 까르보나라 한번 해봐야겠음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04896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68318
1663 " 그의 이름은 프린스 입니다. " 1 HIPHOP=SEX 2019.05.11 4453
1662 " 당신 질문을 이해하지 못하겠소. " HIPHOP=SEX 2015.10.29 12757
1661 " 사실 그런 인간은 저도 싫어합니다. " HIPHOP=SEX 2014.06.13 15674
1660 "4주 넘게 물만 마셔"…톱 모델 최소라의 근황 Fomalhaut 2017.02.13 12693
1659 "누가 진짜 수지?" 수지-밀랍인형 '놀라운 만남' Fomalhaut 2016.09.13 12902
1658 "박유천 화장실 페티쉬? 대소변 못가려 생긴 트라우마일 수도" 1 Fomalhaut 2016.06.30 13226
» "카르보나라에 생크림을 넣다니"…이탈리아-프랑스 파스타 논란 4 Fomalhaut 2016.04.17 12562
1656 # 8 Oral 2015.09.26 12170
1655 &. 1 Oral 2015.10.20 15961
1654 ' 색감 ' 하면 이것도 빠지면 섭섭하다는... HIPHOP=SEX 2014.01.11 16471
1653 ' 태아 ' 라는 단어가 무척 싫었어요. HIPHOP=SEX 2014.01.06 16487
1652 ' 화이트헤드와의 대화 ' 중 Part.1 HIPHOP=SEX 2014.04.20 14064
1651 ' 화이트헤드와의 대화 ' 중 Part.2 HIPHOP=SEX 2014.04.21 13613
1650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저자 신영복 교수 별세 1 Fomalhaut 2016.01.16 14957
1649 '기내 비키니쇼' 비엣젯항공 '고공비행'…몸값 1조원 넘어 Fomalhaut 2017.02.22 13240
1648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를 가장 완벽하게 영어로 번역하면? 1 Fomalhaut 2016.11.05 12397
1647 '무기력',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1 Fomalhaut 2017.01.22 20095
1646 '보그' 첫 트렌스젠더 모델 안드레아 페직의 근황 Fomalhaut 2017.04.22 22760
1645 '볼빨간' 신태권 대표, 경솔한 주먹…"갑질 폭행과 닮았다" 2 Fomalhaut 2017.03.17 20483
1644 '성희롱' 간접체험할 수 있는 지하철 '남성 전용 좌석' 2 Fomalhaut 2017.04.02 153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