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6 00:15

17.07.25

imi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러브레터 라는 영화를 두번째 보았을 때 놀란건

 남자 주인공 죽음에 대한 주변 사람들의 태도들이 너무나 사랑스러웠기 때문이다.

 초반에 마치 오랜만에 친구들 보러 가듯한 태도들이 너무나도 부럽다. 

 그런 사람들의 태도들이 영화스럽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내가 죽었을 때  장난치듯 생일을 축하하듯

 내 기일에 무덤에 와서 수다를 떨 사람이 누가 있을까 그런 생각을 하고는 한다.

 '내가 너의 생일은 보지 못했지만 너의 죽음은 봤으니깐'


아마도 내가 죽으면 유언장을 쓴다면 이 사이트를 언급하면서 

imi가 죽었다고 그리고 이 날에 채팅방을 열고 밤새 음악이나 들으면서 채팅을 했으면 좋겠다 라는 글을 올려달라고 쓸 것이다.


물론 내 쓰레기 같은 글도 모두다 알게 되겠지만 그것이 무엇이 중요하리

수전 손택의 일기도 공개 된 마냥에 이런 나의 일기는 어린이의 장난이라 생각한다.


여튼 잠깐 바람 쐬러 나간 사이에 모기 4방 물리고 음시물 쓰레기를 뒤지던 검은 고양이와 갈색 아기 고양이를 깜짝 놀라게 하고

선풍기는 우측 20도로 틀어질 때 ㄷㄷㄷ 떨면서 '이런다고 이 습한 공간이 어떻게 될 것 같아' 라고 말하는 것 같아


간지러워  

올 해 가장 크게 느끼는 간지러움인듯

 


  • 헤이슈가 2017.07.28 15:35
    고인을 추모하는 가장 히키스러운 방식이당
  • imi 2017.08.07 21:14
    어쩜 그 때에는 누군가 장소를 빌릴 수 있겠죠. 그래도 메추라기가 imi와 고양이의 그리움이 가득한 채팅방을
    매 해 열어준다면 상상만 해도 기분이 좋네요.
    슈가님도 꼭 유언장 남겨놓으세요. 슈가님이 들었던 음악 틀어놓을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심야 채팅방 blowm 2018.04.01 122521
공지 2차 공지 (수정) blowm 2016.01.14 186192
1464 17.01.01 1 imi 2017.01.01 13139
1463 17.01.17 3 imi 2017.01.15 13679
1462 17.02.07 imi 2017.02.07 11711
1461 17.02.15 imi 2017.02.15 12373
1460 17.02.26 1 imi 2017.02.27 12429
1459 17.03.11 4 imi 2017.03.11 13133
1458 17.03.14 imi 2017.03.14 15043
1457 17.03.26 2 imi 2017.03.26 12837
1456 17.04.10 1 imi 2017.04.10 13749
1455 17.04.29 5 imi 2017.04.29 20011
1454 17.05.28 file blowm 2017.05.28 12247
1453 17.06.11 imi 2017.06.11 12062
1452 17.06.18 imi 2017.06.18 11318
1451 17.07.24 file imi 2017.07.24 9420
» 17.07.25 2 imi 2017.07.26 9013
1449 17.08.07 imi 2017.08.07 8972
1448 17.09.06 2 imi 2017.09.06 8627
1447 17.09.16 imi 2017.09.16 8414
1446 17.09.17 imi 2017.09.17 8250
1445 17.10.10 imi 2017.10.11 68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83 Next
/ 83